• UPDATE : 2019.11.12 화 18:1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보건소에서 사라진 마약류 의약품 4만3312개윤일규 의원 "의료기관 마약류 관리하는 보건소, 정작 보건소 2곳 중 1곳은 관리대장도 없어"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10.21 11:27
  • 최종 수정 2019.10.21 11:27
  • 댓글 0

2017년 전국 보건소로 납품된 마약류 중 4만3,312개는 투약 기록이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관련 자료를 분석해 공개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2017년 마약류를 납품받은 보건소는 전국에 54개소이나 그 중 22곳은 마약류 관리대장이 없었다.

2018년 7월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이 생기기 전 마약류를 납품받은 모든 의료기관은 마약류 관리대장을 작성해 2년 간 보존해야 한다.

즉, 2017년 납품된 마약류에 대한 마약류 관리대장을 올해까지 보존해야 하지만 마약류 관리대장이 없어 당시 보건소로 납품된 마약류가 어떤 경로로 얼마나 투약되었는지 전혀 정보가 없는 것이다.

윤 의원에 따르면 이런 마약류가 무려 4만3,312개에 달한다. 이는 6만3,492명이 투약가능한 양이다.

항목별로 보면 신경안정제의 일종인 디아제팜이 1만1,320개로 가장 많았으며 그 외 모르핀, 펜타닐 등 마약류 의약품과 졸피뎀, 알프라졸람 등 향정신성의약품도 각각 170개, 3만1,822개나 납품됐다.

각 지역 의료기관 마약류 관리에 대해서는 현미경을 들이대는 보건소가 정작 마약류 관리에 소홀했던 마약류 관리의 사각지대였던 셈이다.

윤 의원은 “상황이 이 지경인데 보건소가 의료기관 마약류를 관리할 자격이 있는가”라며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이 구축되었다고 해도 불과 2년 전 납품된 마약류는 행방조차 알 수 없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식약처는 의원실에서 자료를 요구하기 전에는 단 한 번도 보건소의 마약류 관리대장을 확인한 적이 없다”며 “각 지자체 관할이라고 손 놓고 있을게 아니라 마약류 관리 주체로서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