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5:37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추나요법, 급여 3개월만에 건보재정 128억 투입4~6월간 113만건 청구…3개월간 20회 채운 환자 3000명 이상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10.11 11:41
  • 최종 수정 2019.10.11 11:41
  • 댓글 0

지난 4월 추나요법 건강보험 급여화 후 3개월만에 투입된 건강보험재정이 128억원을 넘었다. 같은 기간 청구건수는 113만건이며, 연간 급여인정 최대치인 20회를 모두 채운 환자도 3,000명 이상이나 된다.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관절, 근육, 인대를 교정하는 치료법이다. 건강보험 급여를 받기 위해서는 대한한의사협회의 ‘추나요법 급여 사전 교육’을 이수한 한의사가 추나를 실시해야 하고, 한의사 1인당 1일 18명까지 인정된다. 환자는 연간 20회까지만 건강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다.

급여가 됨으로써 그동안 5만~20만원까지 다양했던 환자 진료비는 1만~3만원으로 낮아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련 자료를 통해 지난 3개월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추나치료를 받았는지 분석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3개월간 추나요법 청구건수는 총 113만789건으로 건강보험 부담금은 총 128억8,200만원이다.

청구량이 가장 많은 종별은 한의원으로 94만8,622건, 83.9%가 청구돼 102억6,300만원이 지급됐고 다음으로 한방병원이 18만451건, 26억원에 달했다.

3개월간 급여현황을 추나요법 유형별로 살펴보면, 단순추나 72만2,351건, 복잡추나 40만8,247건, 특수추나 191건으로 나타났다.

한방병원의 경우 단순추나 6만9,125건, 복잡추나 11만1,319건, 특수추나 7건으로 복잡추나요법이 가장 많이 실시됐고, 한의원은 단순추나 65만2,260건, 복잡추나 29만6,180건으로 단순추나요법이 더 많이 실시됐다.

3개월간 추나요법 시술을 받은 환자 실인원은 35만9,913명으로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시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가 3,073명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환자들의 주요 질환은 ▲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요추 및 기타 추간판장애 ▲척추협착 ▲요통 ▲요추의 염좌 및 긴장 ▲경추통 ▲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경추간판장애 ▲경추의 염좌 및 긴장 ▲좌골신경통을 동반한 요통 ▲기타 명시된 추간판장애 ▲상세불명의 추간판장애 순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당초 정부가 예상한 소요재정은 연간 1,087억~1,191억원이었다. 3개월간 128억원이면 예상보다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도입 초기이기 때문에 향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특히 3개월만에 20회를 채운 환자가 3,000명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환자의 입장에서 추나요법 같은 경우 지속적 치료를 원할 가능성이 높아 편법적 행위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6월말 기준 추나요법 건보급여청구 의료기관 수는 한방병원 185곳, 한의원 5,439곳, 종합병원 8곳, 병원 15곳이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문화·행사]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