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5: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장애인 작업치료 남북교류협력에 관심 보이는 작업치료사들작업치료학회 학술대회서 관련 주제 다뤄…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와도 협력 강화키로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10.11 10:46
  • 최종 수정 2019.10.11 10:46
  • 댓글 0

작업치료사들이 장애인 작업치료 관련 남북교류협력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한작업치료학회는 지난 5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보건복지부와 대한작업치료사협회 후원으로 학술대회를 열고 장애인 작업치료에 대한 남북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우리 겨레의 작업치료’ 세션에서는 극동대 작업치료학과 김지현 교수와 북간 보건의료 전문가 안경수 연구원이 강사로 나서 북한 보건의료와 장애인 작업치료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 작업치료학 분야 연구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김 교수는 북한에 있는 작업치료기관과 장애인 재활 관련 대북지원단체 활동 등에 대해 강의했다.

김 교수는 남한 작업치료사들이 북한 작업치료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북한 조선장애자보호련명과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 사회주의 보건의료복지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지원하는 게 필요하다고도 했다.

극동대 작업치료학과 김지현 교수는 지난 5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019 대한작업치료학회 학술대회'에서 '북측의 보건의료와 회복치료 현황'에 대해 강의했다(사진제공: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는 지난달 16일 통일부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됐다. 협의체는 미국 킨슬러재단, Holy seed연구소, 대한작업치료사협회, 한국언어재활사협회, 대한보조공학기술학회, 대한소아·청소년물리치료사학회, 국립대병원 재활의학과팀(실)장협의회, 한국작업과학회, 서울시물리치료사회 등과 협력해 남북 장애인 재활치료 교륙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조선장애자보호련맹과 함께 ‘평양장애자종합회복원’도 설립할 계획이다.

작업치료사협회 전병진 회장은 “이제 한국의 작업치료학이 국내에 머물지 않고 제3국과 북측까지도 협력할 때가 왔다”며 “앞으로 통일부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된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 김재균 대표는 “전국 단위의 대규모 작업치료 학술대회에서 남북교류협력과 관련한 심도 깊은 담론이 논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며 “장애인 재활이 과거 동서독의 통독과정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이었던 만큼 이제 남북 보건의료교류도 결핵, 말라리아 등으로 한정하는 게 아니라 북측이 적극적인 의지와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장애인 분야 등으로 확대해 나가면 민족 동질성 강화와 공동체 회복이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세계로 향하는 K-OT’를 주제로 열렸으며 대한보조공학기술학회, 대한아동학교작업치료학회, 대한연하재활학회, 대한인지재활학회, 대한지역사회작업치료학회, 워크어빌리티학회, 한국노인작업치료학회, 한국수부치료학회, 한국운전재활학회, 한국작업과학회, 한국정신보건작업치료학회, 작업치료사협회, Occupational Therapists Union of Taiwan (R.O.C.) 등이 참여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문화·행사]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