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5: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직장 내 괴롭힘' 진상조사 결과가 무색한 서지윤 간호사 사건시민대책위, 후속조치 미흡하자 서울시·서울시의료원에 권고안 이행 촉구
10일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퇴진 촉구 기자회견 및 결의대회 예정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10.08 12:49
  • 최종 수정 2019.10.08 12:49
  • 댓글 1

서울의료원 서지윤 간호사의 죽음이 ‘직장 내 괴롭힘’ 때문이라는 진상조사 결과에도 권고안을 이행하지 않는 서울의료원과 서울시를 압박하기 위해 시민대책위원회가 권고안 이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예고해 주목된다.

故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원회는 오는 10일 오전 7시 서울시공관에서 김민기 서울의료원장 퇴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 이어 오후 12시 서울의료원으로 자리를 옮겨 김 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대책위원회는 6일 서울시청에서 지난 3개월간 진행된 故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한 조사결과를 보고했다.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지윤 간호사의 죽음의 원인을 밝힌 진상조사대책위원회의 조사결과 보고를 받고 서울의료원에 재발방지를 요청했다.

박 시장이 서울의료원에 요청한 구체적인 내용은 ▲진상대책위의 진상조사결과와 권고안을 서울의료원 전 직원들이 알 수 있도록 해 달라 ▲관리자들을 즉각 징계하라 ▲진상대책위의 권고안을 모두 수용해 달라 등이다.

또 박 원장은 유족과 만나 ▲권고안 100% 수용 및 인사 조치 이행 ▲서지윤 간호사 추모비 건립 검토 ▲권고안 추진 기구로써 TF팀 구성해 3개월 안에 이행 보고 ▲공공의료재단의 역할 문제를 인정하고 변화를 약속했다는 게 시민대책위의 주장이다.

하지만 권고안이 발표된 지 1달이 지났지만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안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

시민대책위는 “서울시가 권고안을 100% 수용할 의지가 있다면 이행 계획과 이행감독에 시민대책위를 참여시켜야 하지만 시민건강국과 논의가 되지 않고 있다”며 “또 서울의료원이 시민의 공공병원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 김민기 서울의료원장의 즉각 파면해야 하지만 권고안이 발표되고 1달이 지나도록 서울시는 김 원장의 거취에 대해 전혀 언급이 없다”고 지적했다.

시민대책위는 “박 시장은 유족과의 면담에서도 고인의 진상조사결과 및 권고안 의미를 설명하는 설명회를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무엇을 숨기고 싶어서 진상조사 설명회를 개최할 수 없는지 명확한 입장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민대책위는 박 시장에 ▲서울의료원 최고 책임자인 김민기 원장 즉각 파면 ▲진상대책위 권고안 이행 및 점검 TF팀에 시민대책위 추천 전문가 포함 ▲지상대책위 결과 보고 설명회 즉각 실시 등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시민대책위는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서울의료원의 위상을 바로잡기 위해 ‘故서지윤 간호사 사망관련 서울시 진상대책위 권고안 이행 및 서울의료원 제자리 찾기 시민대책위’로 명칭을 바꾸고 서울의료원 정상화를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간호사 2019-10-08 19:11:00

    권고안이요?
    담배피지마세요 건강에 해롭습니다
    이런 방식의 권고에 눈하나 깜짝할 병원이 있을까요?
    권고안이 아니라 법으로 재정 후 어길 시 처벌해야 다시 이 끔찍한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습니다
    알면서도 모르는척 이제 그만하세요   삭제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문화·행사]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