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5:37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美 케얼린 교수 등 3명 공동수상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 반응 연구한 케얼린·시멘사·래트클리프 수상자로 선정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10.07 19:34
  • 최종 수정 2019.10.07 19:34
  • 댓글 0
출처: 노벨위원회

올해 노벨생리의학상은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 반응을 연구한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 시각) 미국 하버드대 윌리엄 캐얼린(William G. Kaelin) 교수와 존스홉킨스대 그레그 시멘사(Gregg L. Semenza) 교수, 영국 옥스퍼드대 피터 래트클리프(Peter J. Ratcliffe) 교수를 2019년 노벨생리의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세포가 산소 농도에 반응하고 적응하는 과정을 연구해 분자학 메커니즘을 밝혀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들은 세포가 저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에 ‘HIF-1’란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 냈다.

그동안 산소의 중요성에 대한 연구는 많았지만 세포가 산소 농도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노벨위원회는 “이번 수상자들이 산소 농도가 세포 대사 및 생리 기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기초를 확립했다”며 “이 발견은 빈혈이나 암 등 많은 질병과 싸울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000만원)가 주어지며 시상식은 오는 12월 10일 열린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문화·행사]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