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09:35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국립암센터 노사, 2차 교섭 진행…노조 “결렬 시 전면투쟁”노조, 16일 기자회견 열고 사측 압박 방침…“암센터가 장기파업 유도”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9.16 06:00
  • 최종 수정 2019.09.16 06:00
  • 댓글 0

국립암센터 노사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파업에 돌입한 지 9일 만인 지난 14일 노사가 2차 교섭을 재개했지만 노동조합 측에서는 협상이 또 다시 결렬될 경우를 대비해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암센터 측을 압박하고 있다.

(자료제공: 보건의료노조)

개원 이래 처음으로 파업에 이른 암센터 노사는 지난 11일 10시간이 넘도록 1차 교섭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날 교섭은 노사 양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결국 결렬됐다.

1차 교섭에서 암센터는 복무 관리를 전제로 한 '임금 총액 1.8% 인상(시간외근무수당 제외)'을 제시했고, 노조는 임금 총액 1.8% 인상과 일부 직종의 위험수당 신설을 요구했다.

그러나 암센터가 정부 가이드라인에 벗어난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 결국 결렬됐다.

2차 교섭은 지난 14일 오후 3시부터 시작돼 15일 오후 6시까지 마라톤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노조는 암 환자 진료를 위해서라도 파업 해결에 조속히 나서야 할 암센터가 오히려 장기파업을 유도하고 있다며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더욱이 협상이 또 다시 결렬될 경우를 대비해 16일 오전 9시 30분부터 암센터 로비에서 ‘국립암센터 파업사태의 진실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파업 사태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암 환자 전원과 진료 감소 통한 파업 유도 ▲공적 조정기구인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안 거부 ▲파업기간 중 환자진료 태업 지휘 ▲주요 공공병원장 연봉과 직원들의 임금실태 비교 ▲파업으로 인한 손실과 파업쟁점 해결 소요 비용 ▲파업쟁점에 대한 왜곡 등에 대한 실태를 발표할 예정이다.

노조는 “지난 11일 처음 열린 교섭에서 핵심쟁점 사항인 임금 총액 1.8% 인상(시간외근무후당 제외)에 의견 접근을 이뤘지만 암센터 측이 시간외근무를 최소화하기 위한 복무관리 개선을 병기해야 한다며 근로조건 개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공적 조정기구인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안 중 위험수당 지급을 수용할 수 없다며 또 다시 타결을 외면한 채 교섭을 파국으로 내몰았다”고도 했다.

노조는 “(노조의) 요구는 무리하지도 과도하지도 않다. 임금총액 1.8% 인상(시간외수당 제외)과 위험수당 월 5만원 지급 등의 조정안을 수용하라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암센터 측은 합리적인 해법 마련하기보다 사태를 최악으로 내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파업 없이 타결할 수 있는 상황에서 파업을 유도하고 환자퇴원과 신규환자 입원 제한을 지휘, 환자진료 태업을 지회하는 등 암센터의 파업 유도행위 및 파업 장기화 정황과 진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파업 전(9월 2일 기준) 536명이던 입원환자(병상 가동율 95.7%)는 13일 기준 71명(병상 가동율 12.7%)으로 줄어든 상황이다.

한편, 노조는 “타결을 위해 교섭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타결되지 않을 경우 정부와 국회 등 해법 마련을 위해 전면 투쟁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