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15:50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의료계로 번진 조국 교수 딸 '논문 특혜' 의혹…醫, 지도교수 윤리위 회부의협 박종혁 대변인 "윤리위 제소, 자율규제 차원…정치적 배경 없다"
장영표 교수 “영어로 논문 쓰는데 굉장히 기여…부끄러운 짓 안했다”
  • 송수연/최광석 기자
  • 승인 2019.08.21 12:31
  • 최종 수정 2019.08.21 12:39
  • 댓글 2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논란이 의료계로 번졌다. 조 후보의 딸이 고등학생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로 기재되면서 ‘무임승차’ 논란에 부정 입학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같은 논란에 대한의사협회는 21일 오전 상임이사회를 열고 조 후보의 딸을 논문 제1저자로 올린 단국의대 장영표 교수를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조 후보의 딸은 지난 2008년 장 교수가 주관한 단국의대 인턴십 프로그램에 2주간 참여했으며 지난 2009년 3월 대한병리학회지에 등재된 논문 ‘eNOS Gene Polymorphisms in Perinatal Hypoxic-Ischemic Encephalopathy’(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의료계 내에서는 고등학생이 의학논문 제1저자로 참여하는 사례가 드물며, 연구의 내용도 고등학생이 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의협은 장 교수를 윤리위에 회부해 A씨가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되는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본지와 통화에서 “장 교수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기여자로 도움을 줬는데 제1저자를 줬다’고 인정을 했다”면서 “그렇게까지 말을 했는데 협회에서 가만히 있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 사안이 굉장히 예민하고 부담스러워서 ‘피하자’는 의견도 있었다”면서 “하지만 ‘그럼 우리가 자율규제는 어떻게 하냐’는 이야기가 나와 윤리위에 제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윤리위 제소에 정치적 배경은 없다”면서 “시의성이 있는 사안을 다음으로 미루는 게 오히려 더 정치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논문의 책임저자이기도 한 장 교수는 “(조 후보의 딸이) 저자들 중 가장 많은 기여를 했다”며 “부끄러운 짓을 하지는 않았다”고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장 교수는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논문 작성에) 100% 기여했다고 얘기할 수 없지만 저자들 중에서 조씨(조 후보 딸)가 가장 많은 기여를 했다”며 “제1저자를 누구로 할지는 책임 저자가 결정하는 문제다. 오히려 그 중간에 나하고 몇 마디 나누고 서브 미션 하는 거 도와주고 이런 사람을 1저자로 한다면 그게 더 윤리 위반”이라고 말했다.

장 교수는 “그 당시에 적절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내가 책임저자인데 1저자까지 다 하는 것도 이상하고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다”며 “또 걔(조 후보 딸)가 외국 대학을 가는데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1저자로 했다. 지금 제 입장은 적절하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부끄러운 짓을 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장 교수는 조 후보의 딸이 논문을 영어로 쓰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고도 했다. 장 교수는 “영어 문제를 간과하는데, 번역이 아니다. 영어로 쓰는 거다. 대부분의 외국 저널이 영어가 신통치 않으면 읽어보지도 않고 리젝트한다”며 “그건 굉장히 기여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 딸이 단국의대 인턴십 프로그램에도 열심히 참여했다고 했다.

장 교수는 “놀랍게 열심히 했다. 고등학교 때 서울에서 여기(천안)까지 내려와서 매일 실험실 밖에서 이거 하라 그러면 며칠이나 견디겠나. 애들 대부분이 2~3일 하다가 확인서만 하나 써주세요 하고 만다”며 “주말을 빼면 10일에서 12일 정도다. 그건 대단한 일을 했다는 거다”라고 했다.

장 교수는 “내가 연구 데이터를 조작했다든지 표절을 했다든지 그런 게 아니다. 나는 지금도 조씨(조 후보 딸)에 대해 굉장히 인상이 좋다”며 “그런데 외국 대학 간다고 해서 그렇게 해줬는데 나중에 보니까 고려대를 갔더라. 그래서 상당히 실망했다. 거기 갈 거면 뭐하러 여기 와서 이 난리를 쳤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또 엉뚱하게 무슨 의학전문대학원에 갔더라. 합격하고 싶어서 그걸(논문) 썼을 것이다. 이해는 되지만 실망”이라고 말했다.

송수연/최광석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소아과의사 2019-08-21 17:19:16

    놀랍게 열심히 했다....2주간 주말 빼고 10일간만 놀랍게 열심히 하고 영어 잘하면 이런 논문 제1저자 올라가고 고려대도 갈수있군요. 우리 아들도 보낼테니 인턴쉽 시켜주세요. 조민도 조국 딸인줄 모르고 해주셨다면서요   삭제

    • 2019-08-21 14:08:33

      회장 논문도 하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