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15:50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연세대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연구와 블록체인' 주제로 세미나 연다지선하 교수 “헬스케어 블록체인으로 보건의료연구의 미래상 제시해야”
  • 이혜선 기자
  • 승인 2019.08.20 12:18
  • 최종 수정 2019.08.20 12:18
  • 댓글 0

연세대 보건대학원이 오는 26일 오후 6시부터 연세대 백양누리 홀에서 ‘보건의료연구와 블록체인’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블록체인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람다256 및 투비코와 공동으로 개최하며 보건의료 전문가와 산업관계자들이 모여 헬스케어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건강관리와 질병 예측을 위해서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첫번째 연자로 나서는 보건대학원 지선하 교수는 국내외 코호트 연구와 바이오뱅크 현황을 발표한다. 지 교수는 수년간 유전체 연구와 코호트 연구를 통해 다양한 질병예방과 건강관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역학 전문가다.

지 교수 연구팀은 2005~2010년 서울시가 지원한 대사증후군 연구 사업단 운영을 통해 약 19만 명의 100만 개 유전체 시료를 확보한 바이오 뱅크를 설립했고, 국립암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공동연구로 매년 각종 암, 심뇌혈관질환, 치매, 만성 콩팥병, 당뇨병 등의 방대한 질환 발생 정보를 통해 질병 발생의 원인과 신규 바이오마커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한 의학연구에 블록체인 기술도입을 주도하는 투비코의 김호 대표가 그간의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투비코는 최근 지 교수 연구팀과 R&D 계약을 체결하고 연구팀의 유전자 검사를 통한 빅데이터를 블록체인으로 보관 및 관리하고, 머신러닝과 딥러닝 등의 분석기법을 제공해 연구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루니버스를 운영하는 람다256의 정권호 팀장이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프로젝트'에 대해, 그레이드헬스체인의 이형주 대표가 ‘코호트 데이터 활용 프로젝트: 보험과 건강등급’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할 예정이다.

지선하 교수는 “이번 세미나는 건강관리와 질병 예측을 포함한 예방의학적 연구 관점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가능성과 방향성을 제시할 것이다. 따라서 많은 헬스케어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데이터 수집·거래를 위한 사업 모델보다 ‘헬스케어’의 궁극적인 목적을 고려한 장기적인 방향성을 설정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했다.

원종욱 보건대학원장은 “연세대 보건대학원은 지난해 ‘블록체인과 의료’라는 주제의 고위자 과정 개설을 통해 의료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잠재적 가치를 발견했으며, 이번 세미나는 의료와 블록체인의 실질적인 융합연구를 위한 첫발을 내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