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13:24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5개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 22일 무기한 총파업 돌입강원대·경북대·부산대·서울대·전남대 등 5개 국립대병원 총파업…“자회사 전환 포기하라”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8.19 12:43
  • 최종 수정 2019.08.19 12:43
  • 댓글 0

직접 고용 형태로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무기한 전면 총파업 투쟁에 나선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를 포함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연맹으로 조직된 3개 산별노조는 19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2일부터 무기한 전면 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3개 산별노조가 19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총파업에는 강원대병원, 경북대병원, 부산대병원, 서울대병원, 전남대병원 등 5개 국립대병원 파견 용역 노동자들이 참여한다.

쟁의권을 확보하지 못한 경북대치과병원, 경상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대치과병원, 전북대병원, 제주대병원, 충남대병원 등 8개 병원 파견 용역 노동자들은 휴가 등을 활용해 총력투쟁에 참여키로 했다.

이들은 무기한 총파업에 나서는 22일 전 병원들이 자회사 전환을 포기하고 정규직 전환을 위해 협의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들은 “고용불안과 저임금, 온갖 갑질과 횡포에 시달려온 파견 용역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몬 책임은 국립대병원 사용자 측에 있다”며 “국립대병원 전체 파견용역직 노동자 5,223명 중 정규직 전환된 인원은 292명이지만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규직 전환된 인원은 15명이 전부”라고 말했다.

이들은 “파견 용역직 노동자에게 1년 반이 넘도록 희망고문을 가하고 있는 국립대병원 사용자 측을 강력 규탄한다”면서 “자회사 전환 의도를 전면 폐기하고 직접 고용 전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교육부를 엄중히 규탄한다. 국립대병원이 교육부 방침을 거부하고 정규직 전환을 회피하고 있는데도 그 어떤 실효성 있는 조치도 취하지 않는다”면서 “교육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인해 국립대병원 파견 용역직 정규직 전환은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 무기한 총파업이 시작되는 22일 전 유은혜 교육부장관이 직접 나서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지휘하라”고 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 [카드뉴스]민감한 Y존 건강 지키는 방법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