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5 일 23:21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의사 94% “대형병원 환자쏠림 체감한다”인터엠디 설문조사 결과, 쏠림 원인으로 보장성 강화 정책 꼽아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8.19 11:56
  • 최종 수정 2019.08.19 11:56
  • 댓글 1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으로 대형병원 환자 쏠림 현상이 심각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의사 94.4%는 이 문제를 체감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의사 전용 지식·정보 공유서비스 인터엠디는 19일 의사 회원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을 체감한다는 응답이 94.4%였다고 밝혔다.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을 체감하지 않는다고 답한 의사는 5.6%뿐이었다.

쏠림현상의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을 가장 많이(58.9%) 꼽았다. 이어 교통발달(46.2%), 민간의료보험 가입 증가(36.8%), 인구 고령화(17.0%), 건강검진 확대(14.8%) 순이었다.

의사들은 대형병원 환자쏠림으로 지방병원과 개원가가 힘들어지는 문제를 가장 심각하게 생각했다.

대형병원 환자쏠림 현상의 문제점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7.5%는 ‘지방병원과 개원가의 어려움’을 꼽았으며 24.1%는 건강보험 재정 적자 누적이라고 답했다.

상급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인의 피로 누적을 문제로 꼽은 응답자는 18.4%였으며 MRI·CT 등 검사 시간 지연은 9.2%였다.

쏠림현상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가 체계와 의료비 부담 등 의료전달체계 개선이 가장 시급하다(63.6%)고 했다(복수응답). 또 ‘의료기관별 적절한 역할 분담과 상호 협력 연계가 필요하다’(50.4%)는 응답과 ‘국가적으로 일차의료를 강화해야 한다’(44.5%)는 의견도 많았다.

설문에 참여한 한 의사는 “응급환자 전원 의뢰 시 수용 불가능한 대학병원이 너무 많아 현실적으로 포화상태임을 체감할 수밖에 없다”며 “4차 의료기관 개설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터엠디는 “의사 대부분은 대형병원 환자 쏠림 현상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었다”며 “이는 곧 건강보험 재정 문제, 의료인력 수급 문제, 일차의료기관 붕괴 등 수많은 의료시스템의 왜곡으로 이어져 결국 환자들에게 피해가 가게 될 것이라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솔직히 2019-08-19 18:45:18

    로컬 원장들 중 환자 볼 실력안되는 사람 꽤 있던데
    매너리즘빠져서 최신지식 업데이트 안 돼있고
    지들이 잘 모르는 애매한 증상만 호소하는 환자 꾀병이라 자체 진단내려서 루틴 진통소염제 + 심지어 근거없는 항생제까지 처방하기만 하고...잘 모르면 큰데 보내든가 해야지
    대형병원에 쏠리는 이유에는 이런 점도 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 [카드뉴스]글로벌 HIV 치료 트렌드를 이끄는 '빅타비'
    • [카드뉴스]원자력발전소보다 병원이 더 위험하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