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9 월 14:05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한 달 일찍 시작하는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대전협, 오는 26일부터 설문 시작…“수련병원 결정 앞둔 전공의 위해 앞당겨 실시”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8.16 17:25
  • 최종 수정 2019.08.16 17:25
  • 댓글 0

전공의들이 직접 수련환경을 평가하는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가 예년보다 한 달 정도 일찍 시작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6일 회원 1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오는 26일부터 9월 20일까지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이메일과 문자 등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대전협은 수련병원 결정을 앞둔 전공의들을 위해 지난해보다 한 달 정도 앞당겨 평가를 실시해 공개하기로 했다.

설문 문항수도 3분의 1로 줄였다. 지난해에는 100개 문항이었지만 올해는 ▲전공의 근무환경 ▲전공의 수련환경 ▲전공의 안전 ▲환자안전 등 5개 항목 총 37개 문항으로 진행된다.

설문에는 수련시간 준수, 수련계약서 교부 등 전공의법 준수 여부와 병원 내 폭력과 감염, 방사선 노출 위험, 입원전담전문의 고용 여부 등이 포함된다.

대전협은 설문 결과를 체계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통계 전문 인력도 고용했다. 대전협은 통계 전문가와 함께 설문 문항을 개발했으며, 평가가 끝나는 대로 분석과 검토 결과를 거쳐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대전협 서연주 홍보이사는 “시간 여유가 부족한 전공의들의 설문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그간의 설문결과를 기반으로 핵심 질문을 추렸다”며 “보다 간결한 설문 UI를 사용해 이전보다 쉽고 빠르게 설문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서 이사는 “철저한 익명 보장 원칙을 강화해 전공의들의 솔직한 의견을 담아볼 예정”이라며 “올해로 5회째 진행 중인 이번 설문이 완료되는대로 이전 결과와 비교·분석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 [카드뉴스]민감한 Y존 건강 지키는 방법은?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