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2 월 20:43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인보사 경제성평가연구한 이의경 식약처장 사퇴하라”인보사 시민대책위원회, 이의경 처장 수사 촉구…“코오롱과 이해관계 공유”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7.12 12:32
  • 최종 수정 2019.07.12 12:32
  • 댓글 0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이 취임 전 인보사 보험급여 등재 여부 결정을 위한 경제성평가연구를 했다는 사실이 도마에 오르자 시민단체들이 이 처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12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식약처 이 처장이 취임 전 경제성평가연구를 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 처장은 국민 앞에 떳떳하다고 반박하며 의혹이 드러나면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그러자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12일 논평을 통해 “이 처장은 인보사가 국민건강보험으로 보장해줄 만큼 비용 대비 효과가 높은 치료제라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코오롱의 지원금을 받고 코오롱 측에 서서 연구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해당사자 중 하나인 이 처장이 인보사 대응을 지휘해 왔다는 것 자체가 황당한 일”이라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업무 수행을 기대하기 어려운 명백한 이해상충에 해당하므로 이 처장은 인보사 사태 수사 대상의 하나가 돼야 하며 스스로 식약처장 자리에서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했다.

위원회는 인보사 사태 이후 식약처의 늑장대응 또한 이 처장이 코오롱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3월 22일 인보사 사태를 보고 받고도 29일까지 판매 중지 늦춘 점 ▲세포가 뒤바뀐 사실을 코오롱이 인정하고도 무려 두 달간 허가취소 하지 않은 점 ▲환자 사후관리를 가해자인 코오롱에게 맡긴 점 ▲끊임없는 의혹에도 어느 것 하나 규명하지 못한 점 등 코오롱의 입장을 고려한 판단에서 비롯됐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코오롱 친화적이고 밀접한 이해관계를 공유하는 식약처장이라는 사실을 상기하면 현재까지 식약처의 이해할 수 없는 대응이 설명 가능하다”며 “이해할 수 없는 무능이거나 친기업적 태도쯤으로 여겨졌지만 코오롱 측 입장을 고려한 판단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명백하게 코오롱 인보사와 관계가 있다는 게 밝혀졌으므로 이 처장은 물러나야 한다”며 “나아가 코오롱을 위해 이해하기 어려운 연구 결과를 내놓았을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만큼 이에 대한 명확한 검증과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이 처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위원회는 “검찰은 이 처장이 코오롱과 어떤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있는지, 인보사 경제성평가 연구가 제대로 이뤄진 것인지, 인보사 문제점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면서도 이를 숨기면서 코오롱 측에 유리하게 공무를 수행해 온 것은 아닌지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인보사 사태의 가장 큰 피해자는 국민과 환자”라면서 “인보사 시민대책위는 식약처장 사퇴 및 제대로 된 인보사 사태 해결과 피해자의 권리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 [카드뉴스]2분 항암치료 시대를 연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SC'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