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8:49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콧속 좋은 세균, 호흡기 바이러스 폐감염 억제서울대병원 연구팀 “표피포도상구균이 호흡기바이러스 감염 저항력 높여줘”
  • 최광석 기자
  • 승인 2019.07.12 12:39
  • 최종 수정 2019.07.12 12:39
  • 댓글 0

호흡기 점막에도 인체 면역기능에 도움이 되는 좋은 세균이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사진제공: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직 교수팀은 지난 2016년부터 2017년까지 건강한 성인 37명의 콧속에 분포하는 공생미생물을 조사하고 그 역할을 알아냈다고 12일 밝혔다.

코와 폐 점막은 박테리아, 바이러스 등 병원균들과 직접 접촉하는데 연구팀은 약 3,000마리 이상의 공생미생물이 코 점막에 존재한다는 것을 찾아냈다.

이를 분석한 결과, 정상인 코 점막에는 존재하는 공생미생물 중 가장 많은 것은 표피포도상구균이고 평균 36% 분포했다.

이후 연구팀은 정상인의 코점막에서 채취한 표피포도상구균을 배양해 생쥐 코 점막에 이식한 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감염을 시켰는데 그 결과 90% 이상 바이러스가 줄어 인플루엔자 감염 저항성이 높아졌다.

반면 표피포도상구균이 이식되지 않은 마우스는 치명적인 폐감염이 유발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향후 호흡기 점막 공생미생물의 존재 이유를 밝히는 과학적인 근거에 초석을 다질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표피포도상구균은 실험실 배양이 매우 쉬운 미생물로 가까운 시일 내에 인체 적용이 가능한 기술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현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소화기 뿐 아니라 호흡기에서도 공생미생물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걸 처음으로 밝혀낸 것”이라며 연구의 의의를 강조하고 “인체 면역시스템-공생미생물-바이러스 간의 삼중 상호작용 시스템을 이해한 점에서 학문적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의학학술지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최근호에 게재됐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