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09:35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질본, ‘중소‧요양병원’ 위한 의료 관련 감염 관리책 마련12일 복지위 전체회의서 업무보고…의료 관련 감염 감시대상기관도 확대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07.12 06:00
  • 최종 수정 2019.07.12 06:00
  • 댓글 0

질병관리본부가 중소병원과 요양병원에서 발생하는 의료 관련 감염 줄이기에 본격 나선다.

질병관리본부는 12일 개최되는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종감염병 대응체계 고도화 ▲선제적‧포괄적 결핵관리 강화 ▲다부처 협력을 통한 주요 감염병 대응 강화 ▲필수예방접종 확대 및 예방접종대상 감염병 대응 강화 ▲희귀질환 지원 확대 및 만성질환 예방‧관리 등의 업무 추진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이 중 다부처 협력을 통한 주요 감염병 대응 강화에 의료 관련 감염 및 항생제 내성 관리 강화 방안을 담았다.

이는 2022년까지 이어지는 의료 관련 감염 예방관리 종합대책 후속조치로 ▲의료 관련 감염 감시 확대 ▲대응체계 강화 ▲사각지대 해소 ▲항생제내성 등의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중소‧요양병원 특화 지침 개발 및 지역의료기관 감염관리 자문 네트워크가 5개에서 7개로 확대 운영된다.

감시 확대와 관련해서는 감시 참여 의료기관을 2018년 242개소에서 2019년 360여개로 늘리고 신생아 중환자실, 손위생 및 중심정맥관 관리 등 감시 대상도 추가한다.

이 외 대응체계 강화와 관련해 원인불명 의료 관련 감염 대응 지침을 12월까지 마련한다.

항생제내성과 관련해서는 다분야 민관 협력 포럼 운영, 원헬스 기반 항생제 내성균 연구 및 항생제 내성균 감시 포털시스템을 올 하반기까지 구축한다.

한편 선제적‧포괄적 결핵관리 강화와 관련해서는 치료와 관련한 새로운 수가개발 계획을 밝혔다.

환자치료 및 접촉자 관리와 관련해 의료기관 초기검진, 교육상담, 치료지속, 완료 등을 연계한 통합수가를 신설하겠다는 것이다.

이 외 다제내성결핵, 비순응, 노숙인 등 취약계층환자 치료지원을 위한 전문 진료기관 지정 및 의뢰체계를 확립한다.

이를 위해 2019년 취약계층 전담 결핵병원을 국립중앙의료원, 국립마산병원, 국립목표병원, 서울서북병원, 청주의료원,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부산의료원, 인천의료원, 제주의료원 등 9개 기관에 개소한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