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7:1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지난해 빅 5병원 진료비, 전년 대비 5660억원 증가자한당 김승희 의원 공개…문재인 케어로 대형병원 쏠림 심화 주장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07.11 06:00
  • 최종 수정 2019.07.11 06:00
  • 댓글 0

지난해 빅 5병원 총 진료비는 4조6,531억원으로 전년 대비 5,663억원이 증가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후 대형병원 쏠림이 가중됐다는 지적이 또다시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13~2018 건강보험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점유율 현황’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8년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등 소위 빅 5병원의 진료비는 4조6,531억원이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5,663억원 증가한 수치다.

전체 진료비 대비 빅 5병원 진료비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8년 6%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빅 5병원의 ▲2013년 진료비는 2조7,455억원(5.4%) ▲2014년 2조9,690억원(5.4%) ▲2015년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 3조2,218억원(5.5%) ▲2016년 3조6,944억원(5.7%) ▲2017년 4조868억원(5.8%)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편 2018년 전체 의료기관 진료비는 77조8,714억원으로 작년에 비해 7조603억원(9.97%) 증가한 가운데, 종합병원이 벌어들이는 진료수입 비중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전체 진료비 중 종합병원의 진료비 점유율은 33.9%(26억3,683억원)로 지난해에 비해 0.8% 증가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30.8%(15조7,249억원)이었던 종합병원 진료비 점유율은 ▲2014년 31%(17조121억원) ▲2015년 31.6%(18조 5,950억원) ▲2016년 32.4%(21조1,752억원) ▲2017년 33.1%(23조4,192억원)으로 꾸준한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케어 본격 시행 1년 만에 전체 진료비에서 차지하는 대학병원 진료비 비중의 증가율이 2배나 늘었다”며 “이대로 두면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동네 병·의원이 고사할지 모른다. 정부는 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 [카드뉴스]2분 항암치료 시대를 연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SC'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