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16:45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인보사 사태 시민대책위 출범…“시민들이 직접 해결한다”‘인보사 사태 해결 시민대책위’ 26일 출범…“인보사 사태,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어”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6.25 11:32
  • 최종 수정 2019.06.25 11:32
  • 댓글 1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보사케이주 투여 환자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을 맡기로 했지만 시민단체들은 믿지 못하겠다며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한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엽합를 비롯한 건강세상네트워크,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과대안 등 시민단체들은 오는 26일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보사 사태 해결과 의약품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를 출범키로 했다.

시민대책위는 출범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인보사 사태를 만든 장본인 중 하나인 식약처가 피해를 입은 공공기관으로 자처하면서 책임추궁을 회피하고 있다”며 “피해 환자 관리와 재발방지 명목으로 기관의 덩치 키우기에 이용하려는 사태가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말했다.

시민대책위는 “사태를 만든 식약처의 인보사 허가 과정의 문제점과 정부 보조금 지원 과정 등 빠짐없는 정보 공개와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대책위는 또 인보사 사태의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시민대책위는 “사태 두 달 만에 시민사회의 고소, 고발과 피해 환자들의 손해 배상 요구 등으로 검찰 수사가 시작됐으나 관련 주무부처인 복지부의 대응은 전무한 상황”이라며 “복지부는 인보사 피해 환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지원과 지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인보사 임상 관련 연구논문은 물론 임상시험에 참여한 연구자 및 의료인들에 대한 재검증 절차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민대책위는 “인보사 주식 상당량이 당시 주사를 투여하는 정형외과 의사들에게 판매됐고 치료세포가 가짜였음에도 불구하고 임상연구논문이 여러 학술지에 게재되고 발표됐다”며 “의학계 내에서도 연구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는 곧 환자치료를 위한 의약품 연구개발 과정과 임상시험 안전성이 훼손됐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환자 생명과 안전에 위해가 가해진 인보사 사태는 어떤 것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인보사 임상과 관련된 연구논문과 진위 여부 등이 제대로 재검증되는 절차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민대책위는 피해 환자들을 대상으로 의료·학술·법적 자문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에 대한 결과가 손해배상 소송과 환자들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발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계해 나갈 방침이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