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9:11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건국대병원 이계영 교수팀, 폐암진단법 추가 특허 등록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6.14 11:22
  • 최종 수정 2019.06.14 11:22
  • 댓글 0

새로운 페암진단법을 개발한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 이계영 교수팀이 관련 특허 2건을 추가로 등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교수팀은 지난해 12월 기관지폐포세척액에서 분리한 세포외소포체(나노소포체) DNA를 이용해 EGFR(Epithermal Growth Factor Receptor, 표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 유전자 돌연변이를 검출하는 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특허등록까지 마쳤다.

이번에 추가로 출원해 등록한 특허는 두 가지로 첫 번째는 ‘혈액에서 분리된 세포외소포체 분석을 통한 폐암 진단, 약제 반응 및 예후 예측용 조성물’(등록번호 10-1979989)이다.

이 특허는 혈액으로부터 세포외소포체 DNA를 분리하는 조성물과 키트, 분리된 세포외소포체 DNA를 분석하는 조성물과 키트다. 이를 통해 폐암 진단과 표적항암제대 대한 예후를 예측할 수 있다.

두 번째 특허는 ‘세포외소포체 핵산 추출용 세포외소포체 용해 버퍼와 이를 이용한 핵산추출방법’(등록번호 10-1981398)이다. 세포외소포체에서 핵산을 추출하기 위한 세포외소포체용 용해 버퍼와 이를 이용한 핵산 추출방법에 대한 내용이다.

이 교수는 “이번 추가 특허등록으로 건국대병원 정밀의학폐암센터와 액상병리검사실의 혁신적 기술력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폐암 환자들에게 정밀의학을 기반으로 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