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17:43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공단, ‘네팔 의료보험제도 구축지원 사업’ 본격 참가한국 건강보험제도 운영 경험 전수 “네팔 제도발전에 기여한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6.13 18:04
  • 최종 수정 2019.06.13 18:04
  • 댓글 0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발주한 ‘네팔 의료보험제도 구축 지원 사업’을 수탁·운영한다.

네팔 의료보험제도 구축 지원 사업은 의료보험 관련 정책 컨설팅 및 인적역량 강화 등을 통해 네팔에 적합한 지역의료보험제도(CBHI, Community-Based Health Insurance) 체계를 정립하고 안정적인 운영 모델을 제시해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은 ▲전문가 파견을 통한 정책자문 ▲지역의료보험 가입자 만족도 조사 및 보험가입 갱신율 향상방안 연구 ▲의료보험제도 인식제고 등 사업지역 의료보험 이행지원 ▲의료보험 관계자 인적역량 강화 등으로 진행되며, 오는 2020년 11월까지 18개월간 네팔 카트만두 및 꺼이랄리 현지에서 수행될 예정이다.

공단은 네팔 정부가 지난 2016년부터 75개 지자체 중 일부 지역부터 의료보험제도를 도입해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전국민건강보험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제도 운영경험 부족 및 열악한 의료 인프라 등으로 가입자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공단은 네팔 의료보험제도의 안정적 도입과 정착을 위해 이론적 지식뿐만 아니라 한국 건강보험의 성공적인 운영경험 및 노하우와 기타 현장관리 경험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네팔 지원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공단 이용갑 건강보험정책연구원장은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세계가 부러워하는 제도로 발전할 수 있었던 원인은 우리 자체 노력도 있었지만 60~70년대 국제사회로부터 많은 도움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네팔과 같은 의료보험제도 초기 개도국의 보험제도 도입·운영을 위한 개발협력 사업을 지원해 우리가 받은 국제사회의 도움을 되돌려줘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그 마음, 예술로 위로할게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