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7:19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삼성서울병원 윤병구 교수, 아태폐경학회서 강연윤 교수 “폐경호르몬요법 인지장애·치매예방 효과“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6.13 12:01
  • 최종 수정 2019.06.13 12:01
  • 댓글 0

폐경호르몬요법이 경도인지장애 여성들에게 효과가 있다는 국내 연구결과에 해외 연구진이 주목했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윤병구 교수는 최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폐경학회(Asia Pacific Menopause Federation) 국제 학술대회에서 폐경호르몬요법에 대해 강연했다고 밝혔다.

윤 교수는 국내 학자로는 유일하게 이번 아태폐경학회 연자로 나섰다.

앞서 윤 교수는 북미폐경학회지에 폐경호르몬요법이 경도인지장애여성의 인지기능 감소 속도를 떨어트리는데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학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연구는 경도인지장애가 있는 폐경 여성에게 젤 타입의 에스트로겐과 경구용 미분화 프로게스테론을 병용 투여 후 2년 간 추적관찰 했더니 인지기능 감소폭이 줄어들었다는 내용이다.

또 올해 초 윤 교수가 폐경학회에 발표한 연구에서는 60세 미만 폐경 초기 여성에게 폐경호르몬요법을 시행한 경우 전체 사망률을 13% 줄게 해 장기적으로 여성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입증하기도 했다.

윤 교수는 이번 아태폐경학회에서도 같은 취지에서 폐경호르몬요법이 폐경여성의 인지기능 저하를 막고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폐경호르몬요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교수는 “폐경호르몬요법은 폐경여성의 갱년기 장애를 개선할 뿐 아니라 고령사회의 최대 난제인 치매 예방에 효과가 확인 됐다”며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여성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그 마음, 예술로 위로할게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