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07:19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김태윤 교수 영입한 건양대병원, ‘쌍둥이 자연분만’ 시행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6.12 11:18
  • 최종 수정 2019.06.12 11:18
  • 댓글 0

산과 분야 명의로 알려진 김태윤 전 강서미즈메디병원장을 영입한 건양대병원이 고위험 임산부 진료 분야를 강화하고 ‘쌍둥이 자연분만’을 시행한다.

건양대병원 산부인과 김태윤 교수

건양대병원은 12일 산부인과에서 쌍둥이 자연분만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쌍둥이 자연분만은 제왕절개 분만보다 출혈량과 감염 위험이 적고 회복도 빠르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이는 지난 3월 김 교수를 영입하면서 가능해졌다. 김 교수는 산후 출혈과 합병증 위험이 높아 재왕절개 수술이 보편화된 쌍둥이 분만에 자연분만을 적용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왔다.

김 교수는 “쌍둥이 자연분만은 산도를 통해 아기를 출산해 피부조직이 자극을 받아 아토피 등 피부염 발병률이 낮고 피부 자극이 아기 중추에 영향을 미쳐 뇌 기능이 더욱 활발해지는 등 건강한 아기를 출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서울 강서미즈메디병원장을 역임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그 마음, 예술로 위로할게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