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5: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식약처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니라 '근심처'"시민단체들, 국무총리 면담 요구…"식약처 관리 부처로서 총리에게도 책임 있어"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9.05.30 10:26
  • 최종 수정 2019.05.30 13:52
  • 댓글 0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의 품목 허가가 취소되고 비허가 혈관용 스텐트가 의료기관에 유통돼 일부 환자들에게 시술된 사실이 드러나자 시민단체들의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향한 비난이 커지고 있다.

특히 식약처의 관리 부처로서 국무총리실도 책임이 있다며 총리 면담까지 촉구하고 나섰다.

의료민영화저지와 무상의료 실천을 위한 운동본부와 의료민영화저지범국민운동본부는 지난 29일 “식약처가 국민을 안심시키는 안전처가 아니라 ‘근심처’가 되고 있다”며 “식약처의 관리 부처로서 국무총리도 이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식약처는 인보사 개발과 허가, 허가 취소 발표에 이르기까지 코오롱생명과학과 매우 밀착돼 있었다”며 “그러나 인보사 허가 취소 발표에서 식약처는 모든 책임을 코오롱에 떠넘기며 형사고발했다. 식약처는 코오롱과 함께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할 범죄 혐의자”라고 비난했다.

이에 “국무총리 면담을 통해 식약처 고위 관료들과 국무총리가 느끼지 못하는 국민들의 분노를 전하고 명확한 재발 방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영 기자  key@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문화·행사]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