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1 토 09:41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전공의 92%, 하루 평균 3시간 초과근무…“원인은 인원부족”대전협, 야간 당직 담당 환자 수 제한과 입원전담전문의 확대 요구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4.02 10:47
  • 최종 수정 2019.04.02 10:47
  • 댓글 0

전공의 5명 중 2명은 하루 3시간 이상 초과 근무를 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특히 인력 부족 등으로 초과 근무를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90여개 수련병원에서 근무하는 전공의 660여명이 참여한 ‘전공의 업무 강도 및 휴게시간 보장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전공의 91.6%는 지난 6개월 동안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초과근무를 했다고 답했다. 하루 평균 3시간 이상 초과 근무를 했다는 전공의는 41.1%였으며 7시간 이상 초과 근무했다는 전공의도 8.3%였다.

전공의들은 인원 부족 등으로 초과 근무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답했다. 전공의가 꼽은 초과 근무 원인(복수 응답)은 ‘인원 부족’이 64.4%로 가장 많았으며 무리한 업무 일정 64.1%, 응급환자 발생 60.9%, 초과근로 관행 46.5% 순이었다.

초과 근무에 대해 병원이 후속 조치를 취하거나 지원을 했느냐는 질문에 91.0%는 아니라고 답했다.

수련병원 측으로부터 휴게 시간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는 응답은 70.2%였으며, 89.8%는 계약서 내용대로 휴게시간이 보장되지 않거나 휴게시간이 언제인지 알 수 없다고 했다.

또한 응답자의 68.1%는 휴가를 원할 때 사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대전협 이승우 회장은 “교수와 전공의 모두 과로하고 있는 현실에서 병원에 오는 환자들의 안전은 위협받고 있다”며 “환자가 안전하고 전공의가 안전하게 진료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서 야간당직 시 담당 환자 수 제한과 입원전담전문의제도 확대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 [카드뉴스]민감한 Y존 건강 지키는 방법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