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1 목 18:16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병원 찾는 조울증 환자 5년간 21% 증가…“전체의 0.2%에 불과”건강보험 진료데이터 분석 결과, 70대 이상과 20대 환자 급증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3.14 12:00
  • 최종 수정 2019.03.14 12:00
  • 댓글 0

최근 5년 간 조울증으로 불리는 양극성 정동장애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가 21% 증가했으며 특히 70대 이상과 20대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조울증을 앓는 환자가 증가했다기보다 진료를 받기 위해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조울증(F31) 환자를 분석한 결과, 조울증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5년간 21.0%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연평균 증가율은 4.9%다.

2013년 7만1,687명이던 조울증 환자는 2017년 8만6,706명으로 늘었으며 같은 기간 남성은 연평균 5,0%, 여성은 4.8%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1.4배 많았다.

자료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울증 환자는 70대 이상과 20대에서 빠르게 증가했다.

최근 5년간 70대 이상 환자는 연평균 12.2%, 20대는 8.3% 증가했다. 2017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도 70대 이상이 30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20대 209명, 30대 195명 순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의 연령대별 연평균 증가율도 성별로 차이를 보여 남성은 20대 환자가 8.5%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지만 여성은 70대 이상이 9.2%로 가장 높았다.

조울증 진료비는 2013년 872억원에서 2017년 1,042억원으로 5년간 19.5% 증가했다. 1인당 입원 진료비가 2013년 435만9,000원에서 2017년 522만7,000원으로 19.9% 증가했으며 1인당 약국 진료비는 45만7,000원에서 41만5,000원으로 9.2% 감소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해외 연구에 따르면 조울증으로 불리는 양극성 장애는 전체 인구의 2~3% 유병률을 보인다. 실제로 국내에서 2011년 행해진 역학조사 결과에서도 국내 유병율이 4.3%로 나온 사실이 있다”며 “최근 양극성 장애 진료인원이 많이 증가했지만 아직도 전체 인구로 따지면 0.2%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어 “실제로 병에 걸린 사람이 증가했다기보다는 병에 걸린 사람들 중 진료를 받는 인원이 증가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하지만 이전 역학연구 결과를 고려해보면 아직도 양극성 장애 환자 중 대다수가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70대 이상과 20대 환자가 급증한 이유에 대해서는 “젊었을 때 양극성 장애가 발생해 노년기에 접어든 환자들과 노년기에 새로 양극성 장애가 발생한 환자들이 합쳐져 70대 이상에서 진료인원이 증가된 것”이라며 “국내 20대의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일 정도로, 많은 20대가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게 현실이며 이런 이유로 20대 양극성 장애 환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