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7 월 14:24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혹독한 신고식 치른 이의경 식약처장취임 이틀 만에 국회 업무보고…인공혈관 공급중단 책임 등 질의 쏟아져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9.03.14 06:00
  • 최종 수정 2019.03.14 06:00
  • 댓글 0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이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

취임한 지 3일 만인 지난 13일 업무보고를 위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 처장은 쏟아지는 여야 의원의 질의에 진땀을 흘렸다. 이 처장은 이날 오후 5시경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비보를 회의장에서 전달 받기도 했다.

이날 복지위에서는 소아용 인공혈관 공급 중단 사태, ‘버닝썬’ 사태에서 비롯된 향정신성의약품, 마약류 의약품 관리 문제 등 현안뿐만 아니라 이 처장의 교수 시절 행보도 도마 위에 올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등 여당 의원들은 소아용 인공혈관 공급 중단 사태에 식약처가 늑장 대응 했다고 비판했다.

김상희 의원은 “고어사가 철수를 통보하고 실제 철수할 때까지 6개월이 걸렸다. 6개월 동안 업체를 설득할 기회가 있었다”며 “문제가 생기고 나서 면피 수준으로 한 조치를 보면 국민들이 분노할 수준이다. 2년을 허송세월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윤일규 의원도 “2년 동안 버틸 수 있었던 건 흉부외과 의사들이 공급 중단 사태를 예견하고 미리 소아용 인공혈관을 주문해 놨기 때문”이라며 “식약처가 전문성이 너무 없다는 의심이 든다”고 비판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처장이 성균관대 교수 시절 제약사와 밀접한 관계를 맺었다며 식약처장으로서 공정성을 지킬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이 처장이 교수 시절 JW중외제약과 유유제약 사외이사를 지냈으며 제약사로부터 다수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진행했다며 “식약처장으로서 이권과 관련된 업무를 공정하게 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김승희 의원에 따르면 이 처장이 최근 3년 동안 제약사 등으로부터 수주 받은 연구용역은 43건이며 관련 연구비는 총 35억원이다.

이 처장이 지난 2013년 발표한 ‘한국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간 약가비교 연구’도 문제가 됐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이 처장의 논문 때문에 국내 신약 가격이 OECD 평균의 45%라는 게 기정사실화 됐다”며 “항암제 등 해외 실제 약가 파악이 어렵고 국내 구매력 지수를 고려하면 우리나라 약가가 높다는 상반된 연구결과도 있지만 신약 가격이 OECD 평균의 45%로 됐다. 진원지가 이 처장”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의원은 “식약처장으로서 적절한지 의문이 든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식약처장이고 건강보험 재정을 생각해야 하는데 다국적 제약사의 이익을 대변하는 꼴이 돼 버렸다. 심각한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 처장은 이날 오후 5시경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전달받고 여야 의원에게 양해를 구한 뒤 회의장을 떠났다.

앞서 이 처장은 국내 신약 가격을 이야기할 때 약가 비교 연구가 인용된다는 민주당 기동민 의원의 질의에 “특허가 끝난 의약품 222개에 대한 연구였고 비교하는 방법론이 다양한데 소매가를 기준으로 했다. 전체 약가 수준으로 오도된 게 있는 것 같다”며 “단순 비교 할 수 없는데 당시 논문이 신약 가격 인상 확증 근거 자료로 활용되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그 마음, 예술로 위로할게요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