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0 토 07:5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의사 ‘처방’, 약사 ‘조제’ 시 DUR 확인 의무화 추진더민주 전혜숙 의원, ‘의료법‧약사법 개정안’ 발의…“DUR 점검 실효성 확보 필요”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02.11 12:34
  • 최종 수정 2019.02.11 12:34
  • 댓글 1

의사들이 약을 처방할 때나 약사들이 의약품을 조제할 때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 확인을 의무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법‧약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의료법 개정안에서는 의사 및 치과의사가 의약품을 처방‧조제 시 환자의 복용약과의 중복여부, 해당 의약품이 병용금기 또는 연령금기 등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 의약품의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정보시스템 활용을 의무화도록 했다.

약사법 개정안 역시 약사가 의약품 조제 시 환자의 복용약과의 중복 여부, 해당 의약품이 병용금기 또는 연령금기 등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 의약품의 안전성과 관련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실시간 정보시스템 활용을 의무화 하는 것이 골자다.

전 의원은 “현행 의료법과 약사법에서 의사와 약사는 의약품을 처방, 조제하는 경우 의약품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러한 의약품정보 확인을 지원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장관은 DUR을 통해 동일성분 중복 및 금기의약품 등에 대한 의약품 안전정보를 의사와 약사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으나 의약품정보 확인 방법은 복지부령으로 위임해 사용 의무화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ㅍ전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DUR 점검 실효성을 확보하고 위해 약물 조제사전차단 및 부작용 등으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법안 취지를 설명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리치 2019-02-22 15:08:24

    힘있는 의사는 보호해주고 힘없는 환자는 처벌하는 대한민국.
    물건사러 매장에 불친절하면 돌아서면 그만입니다. 그런데 아파서 병원에 가고, 죽기싫어서 병원에 갔을때는 다릅니다. 의료진이 갑질하고,불친절해도 죽기 싫어 참습니다. 그런데도 갑질하면 폭행 할수 있지 않나요?
    의사양반들 사람 목숨 같고 장난하지 마세요   삭제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