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12:26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복부지방 비만, 심장치료 예후도 나빠‘체질량지수’ 보다 실제 ‘지방’, ‘근육’ 등 제대로 확인해야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9.02.11 14:58
  • 최종 수정 2019.02.11 14:58
  • 댓글 0

배에 지방이 많은 사람은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다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치료예후도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병원 순환기내과 임홍석 교수는 심혈관질환으로 스텐트 삽입술을 받은 환자 441명을 대상으로 ▲총체지방 ▲부위별(팔, 다리, 몸통 등) 체지방 ▲총체지방과 부위별 체지방의 비율을 측정하고 시술 후 5년간의 주요 임상 경과를 관찰했다.

그 결과 지방이 복부(몸통)에 있는 비율이 가장 높았던 환자군이 가장 낮았던 환자군에 비해 주요 심혈관 사건 발생률이 약 1.8배 더 높게 나타났다.

비교한 주요 심혈관 사건은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 재시술, 비치명적 심근경색 등이다.

반면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와 주요 심혈관 사건 발생과는 연관성이 뚜렷하지 않았다.

임 교수는 “다른 부위보다 복부에 지방이 있으면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심장혈관질환의 일반적인 치료법으로 많은 환자들이 받고 있는 스텐트 시술 즉, 심혈관 중재시술 후 예후도 좋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심장혈관질환의 예방 뿐만 아니라 시술 후 심장건강을 위해서도 특히 복부에 지방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비만을 단순히 체질량지수 만으로 평가하는 것보다 몸 부위별로 지방, 근육량 등을 세부적으로 측정해 건강관리에 참고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18년 5월 PLOS ONE에 ‘Impact of body fat distribution on long-term clinical outcomes after drug-eluting stent implantation(체지방분포가 약물방출스텐트 시술 후 장기 예후에 미치는 영향)’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투석 방식 결정을 위한 '공유의사결정'
  • [카드뉴스]2분 항암치료 시대를 연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SC'
  • [카드뉴스] 절제 불가능한 3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 '임핀지'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