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23 토 10:20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폐기능 저하, 비만보다 대사증후군이 더 영향서울성모건진센터 김영균 교수팀, 1만명 대상 연구 통해 밝혀
  • 박기택 기자
  • 승인 2019.02.11 11:40
  • 최종 수정 2019.02.11 11:40
  • 댓글 0

우리나라 성인의 폐기능이 비만보다 대사건강과 더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 김영균(사진 왼쪽)·이혜연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 김영균, 이혜연 교수팀(호흡기내과)이 2012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센터를 방문해 건강검진을 받은 19~85세 1만71명을 대사건강과 비만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누어 조사했다.

대상은 ▲비만이나 대사증후군이 없는 건강한 군(Metabolically healthy non-obese, MHNO) 6,061명(60.2%) ▲비만이면서 대상증후군이 있는 군(Metabolically unhealthy obese, MUHO)은 1,637명(16.3%) ▲단순비만군(Metabolically Healthy Obesity, MHO) 1,569명(15.6%) ▲비만은 아니지만 대사증후군이 있는 군(Metabolically unhealthy non-obese, MUHNO)은 804명(8.0%) 등이었다.

이 중 폐기능 저하가 가장 심했던 군은 MUHO군이었으며 그 이후에 대사증후군만 있는 MUHNO군이 단순비만인 MHO 군보다 더 폐기능이 낮았다.

대사증후군만 있는 MUHNO군의 평균 노력성폐활량(FVC)은 90.7%, 1초간 노력성 호기량(FEV1)은 97.2%로, 단순비만인 MHO군의 평균 FVC 92.1%, FEV1 98.6%보다 낮았다.

폐기능 검사는 2가지 항목을 측정한다. 폐활량 (공기를 최대한 들이마셨다가 최대한 내쉬는 양 FVC)과 1초 호기량 (1초 동안 강하게 불어내는 양 FEV1)이다. 폐활량은 나이, 성별, 키, 인종에 따라 정상 수치가 있는데, 건강한 사람의 경우 FEV1은 FVC의 80% 이상이다.

비만은 체질량지수 25kg/m2 이상이고 대사건강은 대사증후군의 여부로 정의했다.

여기서 대사증후군이란 허리둘레(남자 90cm, 여자 85cm 이상), 혈액내 중성지방(150mg/dl 이상), HDL콜레스테롤(남자 40mg/dl, 여자 50mg/dl 미만), 혈압(130/85㎜Hg 이상이나, 혈압 약을 먹고 있는 경우 포함), 공복혈당(100mg/dl 이상, 100미만이라도 과거 당뇨병을 앓았거나 당뇨병 약을 먹고 있는 경우 포함) 등 5가지 주요 건강지표에서 3가지가 기준치를 넘는 경우를 말한다.

이혜연 교수는 “기저 폐질환이 없는 건강한 사람, 특히 정상체중이라도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폐기능이 저하될 수 있고, 이는 기도나 폐질환의 발병 위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균 교수는 “폐기능 저하는 또한 심혈관질환 등 다른 합병증 위험을 높이므로, 정상 체중이라도 정기 건강검진을 통해 대사질환 문제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SCI급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1월호에 게재됐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 [카드뉴스] 다제내성결핵 치료지침, WHO 속도 못 쫓아가는 한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