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3 토 21:48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한독·제넥신, 미국 레졸루트사 최대주주 등극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치료제 등 대사성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사에 280억 투자
  • 이혜선 기자
  • 승인 2019.01.08 10:36
  • 최종 수정 2019.01.08 10:42
  • 댓글 0

한독(회장 김영진)과 제넥신(대표 서유석)이 미국 ‘레졸루트(Rezolute, Inc.)’ 최대주주가 됐다.

양사는 지난 7일 레졸루트에 2,500만 달러, 한화로 약 280억원을 공동투자해 레졸루트의 지분 54%를 확보했다.

레졸루트는 2010년 설립된 바이오의약품 개발회사로 대사성 희귀질환 분야의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레졸루트는 현재 초희귀질환인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치료제의 미국과 유럽 2b상 임상 진행을 앞두고 있다. 당뇨병성 황반부종 치료를 위한 혈장 칼리크레인 억제제의 전임상 독성시험과 1주 제형 기저 인슐린 주사제의 1상 임상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한독과 제넥신은 레졸루트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경험 확보 및 미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특히 레졸루트 핵심멤버들이 성장호르몬 개발 경험을 갖고 있어, 지속형 성장호르몬 'GX-H9'을 개발 중인 한독과 제넥신은 다양한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레졸루트는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바이오의약품 개발회사이며 한독 및 제넥신과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매우 많다”며 “지속형 성장호르몬(GX-H9)의 글로벌 임상 3상을 가속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며 향후 한독의 미국 진출에도 레졸루트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