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3 토 07:47
상단여백
HOME 문화·행사 행사
도전해 보고 싶은 '미국에서 의사하기'...A부터 Z까지청년의사·연세의대, 1월 26~27일 '특별 컨퍼런스&워크숍'…젊은 의사·의대생에 미래 설계 조언
  • 유지영 기자
  • 승인 2018.12.24 12:21
  • 최종 수정 2018.12.24 13:07
  • 댓글 0

의사면허를 땄거나 현재 의과대학에 다니는 학생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고민하고, 도전해보고 싶은 미국에서 의사하기.

하지만 미국에서 의사하기에 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정보를 얻기가 쉬운 것만은 아니다.

이에 한국에서 의대를 졸업한 후 미국으로 건너가 10년 이상 미국에서 의사로 활동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은 미국 의사 4명의 진솔한 미국 의사 도전기를 들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신문 청년의사와 연세의대는 내년 1월 26일부터 27일간 양일간 연세의료원 종합관에서 '미국에서 의사하기'란 제목의 특별 컨퍼런스 및 워크숍을 개최한다.

미국에 가서 의사로 일하는 데 관심을 갖는 의사와 의대생들이 점점 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도전을 꿈꾸는 젊은 의사, 의대생들의 미래 설계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특별 컨퍼런스&워크숍' 첫날에는 ▲미국 의사면허 취득절차 ▲미국 전공의 수련 시스템 ▲취득 가능한 비자 종류 ▲매칭의 이해와 수련병원 선택 등에 대한 '미국 진출을 위한 기초 정보'와 ▲전공의 생활의 실상 ▲펠로우는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아카데미아 안에서 살아남는 방법 ▲아카데이아 밖에서 살아나는 방법 등 '전공의 시절과 전문의 취득 이후'에 대한 세션이 마련돼 미국 진출을 위한 실질적인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 ▲미국 의사는 워라밸 가능할까 ▲외로움과 차별, 경계인의 삶 등 의사이기 이전에 한 사람으로서 타지에서 살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정보들을 안내한다.

둘째날은 참자자들과 강사들을 1대 1로 매칭, 미국 병원들에서 이뤄지는 인터뷰를 미리 실습해 볼 수 있게 했다.

'미국에서 의사하기' 특별 컨퍼런스&워크숍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청년의사 홈페이지 배너 광고 또는 등록 사이트에서 직접 참여신청을 하면 되며, 자세한 문의는 청년의사(02-2646-0852)로 하면 된다.

특별 컨퍼런스와 워크숍은 개별 신청이 가능하며, 둘째날로 예정돼 있는 워크숍의 경우 한 클래스당 6명으로 인원이 제한되기 때문에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등록비는 컨퍼런스(중식비 포함)는 20만원이며, 워크숍은 세션당 10만원이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병원 직원들의 고민?
  • [카드뉴스] 유방암‧전립선암 환자의 뼈건강을 지켜라
  • [카드뉴스] 아픈 사람이 나쁜 사람으로 내몰리지 않는 사회 만들어야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