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12:22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신풍제약, 뇌졸중 치료 신약 2b상 승인
  • 박기택 기자
  • 승인 2018.12.06 12:27
  • 최종 수정 2018.12.06 12:27
  • 댓글 0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은 지난 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혈성뇌졸중 신약 'otaplimastat'(개발명 SP-8203)의 2b상 임상시험의 승인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신풍제약은 2a상에서 뇌졸중 환자 80명을 대상으로 표준치료 요법과 SP-8203 병용 시 유효성을 개선할 가능성이 입증한 바 있다고 전했다.

신풍제약 관계자는 "2b상은 2a상과 마찬가지로 투약 후 환자관찰기간을 90일로 가져갈 것"이라며 "2b상은 투여군 규모를 대폭 늘려 2a상에서 입증된 SP-8203의 유효성을 통계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신풍제약은 기존 임상결과의 안전성과 유의미한 유효성 등을 근거로 글로벌 제약사 및 투자사와 라이선스거래, 공동연구 및 투자에 대해 진전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허혈성뇌졸중 치료제는 tPA(정맥투여용혈전용해제)인 베링거인겔하임의 ‘액티라제’가 유일하다.

SP-8203은 뇌혈관이 막히는 허혈성뇌졸중과 이 질환의 유일한치료제인 tPA의 부작용을 동시에 차단하는 신약이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다발성골수종 치료 대세는 '3제 병용요법'
  • [카드뉴스] 프레디 머큐리는 '살아있는' 전설이 될 수 있었다?
  • [카드뉴스]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허가받은 유일한 'PCSK9억제제'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