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0:36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김안과병원, 제13회 그림·글 공모전 시상식 개최그림공모전 25명·글 공모전 10명 수상의 영예 안아
  • 유지영 기자
  • 승인 2018.10.12 15:18
  • 최종 수정 2018.10.12 15:18
  • 댓글 0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원장 김용란)은 지난 11일 제 13회 ‘눈이 행복한 그림공모전’과 ‘마음으로 보는 세상 글 공모’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망막병원 7층 명곡홀에서 열린 ‘제13회 눈이 행복한 그림공모전’ 시상식에서는 문예준(유치부), 박연수(초등부) 어린이가 최우수상을 받는 등 모두 25명의 어린이들이 상을 받았다.

문예준 어린이는 ‘사랑하는 우리 가족’이라는 작품을, 박연수 어린이는 ‘세계인의 눈을 책임지는 김안과병원’이라는 작품으로 각각 응모했다.

김안과병원 명곡홀에서 열린 제13회 눈이 행복한 그림공모전 시상식에서 입상자들이 장재우 부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 그림공모전은 '행복한 나의 눈'과 ‘김안과병원’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유치부 83점, 초등 부 167점 등 250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입상작은 김안과병원이 제작한 2019년도 탁상달력에 실렸다.

오후 5시부터 별관 6층 우림홀에서는 (사)한국저시력인협회(회장 미영순)와 김안과병원이 공동주최한 ‘제13회 마음으로 보는 세상 글 공모’ 시상식이 진행됐다.

글 공모전은 시각장애인 부문과 비시각/비장애인 부문으로 나누어 응모를 받았으며, 모두 99편의 작품이 접수됐다.

영예의 대상은 시각장애인 부문에 ‘열우물 버들 아래’의 김인주씨, 비시각/비장애인 부문에 ‘너에 대하여’의 이소현씨에게 돌아갔다.

한편, 김안과병원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2006년부터 그림공모전과 글 공모를 실시하고 있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핑크빛 희망을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