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8 화 18:15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연세의료원, 스타트업과 방광암 진단 AI 개발로민과 방광암 여부, 암종‧위치 검출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키로
  • 이혜선 기자
  • 승인 2018.10.11 12:05
  • 최종 수정 2018.10.11 12:05
  • 댓글 0

연세의료원 산학협력단이 스타트업 로민(대표 강지홍)과 방광암 조기 진단을 위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개발 협력에 나선다. 연구는 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최영득·이종수 교수팀이 이끈다.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 최영득 교수

두 기관은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통해 방광경 검사 결과를 보고 방광암 여부와, 암의 종류‧위치를 검출해내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계획이다.

방광경 검사를 통해 획득한 병변 이미지 데이터베이스를 수집‧분석하고, 이러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에 착수한다.

인공지능을 활용해 방광암 진단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발병 여부를 조기 진단 하는 데 기여하는 게 연구목표다.

개발되는 방광암 진단용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는 전문의 진단을 보조하는 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두 기관은 소프트웨어 개발 후 임상시험도 시행을 위해서도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최영득 교수는 “이번 연구는 방광암 환자의 조기 진단율과 예후를 향상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민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8년 인공지능 R&D 챌린지’에서 2위를 수상한 스타트업으로 영상 내 개인정보 비식별화 솔루션과 가짜합성영상 판별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다발성골수종 치료 대세는 '3제 병용요법'
  • [카드뉴스] 프레디 머큐리는 '살아있는' 전설이 될 수 있었다?
  • [카드뉴스]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허가받은 유일한 'PCSK9억제제'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