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0:36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공항‧항만검역소 감염병 차단, 10년간 단 2건민평당 김광수 의원, 지적…인천공항은 10년간 전무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8.10.11 12:00
  • 최종 수정 2018.10.11 12:00
  • 댓글 0

공항과 항만에 설치돼 있는 검역소에서 10년간 감염병을 차단한 횟수가 2건으로 드러나 해외 감염병 차단의 전초기지인 검역소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질병관리본부의 ‘최근 10년간 국립검역소 감염병 의심환자 격리현황’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09년부터 최근까지 검역소에서 차단된 감염병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확진자로 판명된 2건 뿐이었다.

특히 연인원 6,000만명이 이용하는 인천공항 검역소에서는 10년간 단 한건도 차단하지 못했으며 2010년부터는 전국 검역소에서 차단된 감염병이 전무했다.

격리현황에서도 인천공항 검역소는 10년간 129명을 격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메르스, 지카 등 감염병에 대한 관심이 뜸해진 2016년‧2017년에는 단 한건의 의심격리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검역소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국립포항검역소, 국립울산검역소, 국립통영검역소, 국립마산검역소, 국립여수검역소, 국립목포검역소, 국립인천검역소의 경우 10년간 단 한건의 의심 격리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제출받는 건강상태 질문서의 형식적인 관리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이 공개한 ‘건강상태 질문서 유증상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설사, 구토, 복통, 발열, 오한, 발진 등 감염병 의심 관련 유증상자가 지난해 26만명에 육박했지만 격리된 사람은 단 한명도 없었다.

감염병 의심 관련 유증상자 인원은 꾸준히 증가해 ▲2015년 6만3,611명 ▲2016년 10만8,664명 ▲2017년 25만8,876명 ▲2018 8월 18만7,756명으로 총 61만8,407건이나 됐지만 격리조치를 받은 경우는 91건에 불과했다.

또한 김 의원이 질본에 과거 메르스, 지카 등 확진자들의 건강상태 질문서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질본은 ‘감염병 확진자도 1개월이 지나면 무조건 건강상태 질문서를 폐기한다. 자료가 없다’는 답변만 반복하는 등 관리의 사각지대도 드러났다.

2015년 검역소에서 놓쳐 38명의 목숨을 앗아간 메르스 환자, 2016년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에 대한 건강상태 질문서는 이미 폐기되고 없는 상태였다.

김 의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보면 검역소에서 놓친 1명이 186명에게 전파해 38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7,729명이 자택이나 시설에 격리됐으며, 최소 4조425억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사회적 비용을 손실시켰다”고 밝히며 “출입국 3대 수속 CIQ(customs·immigration·quarantine) 중 검역은 국민들의 생명과 직접적으로 연계 돼 있으므로 대응에 있어 모자란 것보다 과한 것이 났지만 검역소의 대응은 아직 미흡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13개 검역소를 보면 2015년 메르스, 지카 사태를 겪고도 얼마전 메르스 환자를 발견하지 못하는 등 해외 감염병 예방관련 부분에 있어 구멍이 드러났다”며 “건강상태 질문지 작성이 감염병 차단이 아닌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요식행위로 전락한 것에 대해서는 국정감사를 통해 강력한 문제제기와 사각지대에 있는 해외감염병 차단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핑크빛 희망을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