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8 화 18:15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간호학과 편입생 증원 계획에 뿔난 간호사들“근무여건 저하 불러올 것”…청와대 청원글까지 올라와
  • 이민주 기자
  • 승인 2018.10.10 06:00
  • 최종 수정 2018.10.10 06:00
  • 댓글 2

정부가 간호인력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간호학과 학사 편입학 확대하겠다고 하자, 간호사들의 반발이 거세다.

교육부는 오는 2019학년도부터 2023학년도까지 5년간 한시적으로 4년제 간호학과의 3학년 편입학 모집인원 비율을 30%로 확대한다는 내용의 ‘고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그러자 간호사들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정책이며 오히려 근무여건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씨는 “(정부가) 간호 인력 부족의 원인을 모르는 것인지 모르는 척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대체 어떤 머리에서 저런 발상이 나오느냐”며 “열악한 처우 때문에 간호사들이 병원을 떠나는 상황에서 신규 간호사 배출만 늘리는 것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에 불과하다. 입이 아플 지경”이라고 말했다.

A씨는 “현재도 간호사 수만 따지면 부족한 것은 아니다. 다만 열악한 근무여건을 버티지 못하고 사직하는 간호사들이 많아 활동 간호사 수가 적기에 문제인 것”이라며 “그런데 거기에 (취업에) 경쟁할 인원까지 늘려버리는 것은 처우 개선에는 아예 손을 놓겠다는 게 아니고 뭐냐”고 비판했다.

익명의 간호사 B씨는 ”현재의 간호인력 부족 원인은 면허자 수가 부족한 게 아니라 열악한 근무여건 때문에 간호사를 포기하는 사람이 많은 게 핵심“이라며 ”그럼에도 근무여건을 개선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정원을 늘려 더 경쟁시킨다면 결국 근무여건의 또다른 하락을 불러일으키기 마련“이라고 지적했다.

B씨는 ”예를 들어 200원 받고 일하고 있는데 내 옆에 사람이 100원 받고 일하겠다 하면 당연히 100원 받는 사람을 뽑지 않겠냐“며 ”휴일은 보장해달라 외치는 사람과 휴일에도 나오겠다 하는 사람 중 누구를 뽑겠나. 외과 등 기피과 문제를 의사 수 늘려 해결하자는 멍청한 소리나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간호대생 C씨도 ”2016년부터 2018년 입학 간호대생과 남학생들은 앞으로 (취업 등에서) 큰일났다. 취업지옥문이 열릴 것“이라며 ”안 그래도 5년전과 비교하면 토익 등 요건이 많이 생겨 (졸업생들이 취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앞으로는 경쟁이 더 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C씨는 ”(경쟁에서 밀려난 사람들은)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3교대하면서 오버타임(연장근무) 기본 2시간에 오프(휴가)는 달에 6개 주는 병원에서 근무해야 할 것“이라며 ”그러느니 누가 간호사를 하겠냐. 편의점 알바하는 것이 낫겠다“고 주장했다.

급기야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간호사를 위해서, 간호대생을 위해서, 환자를 위해서 정책을 마련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등록되기도 했다.

내달 7일까지 진행되는 이 청원에는 현재까지 9,498명이 참여해 동의를 표했다(9일 저녁 기준).

청원인은 “1년도 못채우고 그만두는 수많은 간호사들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그저 간호대생을 늘리는 것이 해결방안이냐”며 “우리가 생각하는 방안은 근무 환경과 분위기 개선이지 그저 공급을 늘리겠다는 일차원적인 방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간호학생이 많아지면 뭐하냐. 어짜피 1~2년 안에 다 그만둘 것”이라며 “하루에 12시간씩 일하며 10분만에 밥을 먹어야 하는 상황에서 학생수를 늘리는 것으로 절대 해결될 수 없다. 환자에게 질 높은 간호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행정인 2018-10-24 11:07:59

    간호사 정원을 늘리는 것은 당연한것이다 늘려야 지방 소도시까지 간호사들 충원이 충분히 늘어 날것이다 물론 인원이 늘어나면 임금의 지급격차가 많이 줄어들겠지만 최저임금보장제가 있기에 큰 문제점은 아니라 판단된다 의사의 정원도 충분히 늘려야하고 간호사의 정원도 지금보다는 3배이상은 늘려야 될것이다 판단된다 지금의 형태는 내인건비 과하게 받고 내권리를 너무 충족을 시키려하면 결국에는 3교대하는 간호사는 없어질것이고 대학병원같은대만 살아날을 것이다
    늘려야 한다 정원 3배이상은   삭제

    • sksksk 2018-10-14 11:49:43

      저들이 몰라서 이런 정책을 내는것이 아닐꺼다
      다 알면서 간호사 수만 들린다는건 병원협회에 로비겠지
      악의 축 병원협회,의사협회 대리수술해도 3개월 면허정지
      딸같은 간호사들한테 성희롱 성추행, 옷벗고 춤추는거 앉아서 즐기고 싶어서
      간호사 수 늘리라고 국회의원에서 청탁넣은거겠지
      딸 아들 간호대 가면 도시락 싸가지고 말리세요
      등록금으로 카페를 차려주세요
      어차피 1년하고 때려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다발성골수종 치료 대세는 '3제 병용요법'
      • [카드뉴스] 프레디 머큐리는 '살아있는' 전설이 될 수 있었다?
      • [카드뉴스] '심혈관질환 위험 감소' 허가받은 유일한 'PCSK9억제제'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