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LG전자, 내달 8일 열리는 K-Hospital Fair 2018 참가임상용, 수술용, 진단용 등 의료현장에 최적화한 모니터를 대거 공개
  • 유지영 기자
  • 승인 2018.07.24 15:19
  • 최종 수정 2018.07.24 15:19
  • 댓글 0

LG전자는 내달 8일 ~ 1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제병원 의료산업 박람회(K-Hospital Fair) 2018에서 임상용, 수술용, 진단용 등 의료현장에 최적화한 모니터를 대거 공개한다.

27형 울트라HD 4K 수술용 모니터(모델명 27HJ710S)는 색영역 표준인 sRGB를 충족하여 언뜻 보면 비슷해 보이는 붉은색을 명확하게 강조한다. 혈액이나 환부 등을 또렷하게 구분할 수 있으며 반응속도도 빨라 수술집기의 움직임을 화면에 바로 보여주어 정확한 수술을 도와준다.

또한 제품 전면과 후면 모두 방수,방진 등급을 획득하여 수술 중 발생가능한 돌발상황에서도 안전하고 관리도 편리하다.

27형 임상용모니터(모델명 27HJ712C)는 800만개 픽셀의 울트라 HD(3840X2160)해상도를 갖추었으며 컬러 단층촬영, 컬러 자기공명영상 등 영상을 보는데 적합하다. IPS 패널로 색상을 정확하게 보여주고 다이콤 part14 표준도 충족한다.

19형 임상용모니터(모델명 18HK512D)는 5:4 화면비로 혈관 조영검사, 단층촬영 등 각종 검사 결과가 5:4 비율수준으로 나와 환자와 상담하는 임상용으로 많이 쓰인다.

21형 진단형모니터(모델명21HK512D)는 모니터를 오래 사용해 색상이 또렷하지 않게 되면 내장된 캘리브레이터로 색상측정장비를 통해 색표현을 보정하고 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 등 검사결과를 정확하게 보여준다.

K-Hospital Fair 2018에 전시될 이 제품들은 '다이콤 part14' 표준을 충족하면서 회색톤 영상을 정확하게 보여준다.
업계에서 사용하는 모니터는 엑스레이, 단층촬영, 자기공명영상 등 결과가 주로 회색톤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회색 표현력이 중요하다.
이에 LG전자는 이 제품들의 화면밝기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백라이트 기술을 적용했으며, 오랜 시간 모니터를 쳐다봐도 눈이 피로하지 않도록 화면떨림 현상을 방지한 게 장점이다.

유지영 기자  molly9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4차 산업혁명의 물결, 드디어 병원도 변한다
  • [카드뉴스] 췌장질환자들의 한숨
  • [카드뉴스] 그 '액토스'가 알고싶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