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10:04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방문약사제, 의약분업 침해하는 업무 전혀 없다”공단, 해명자료 내고 의협 주장 반박…“의사회와 협의체 구성해 논의할 계획”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6.14 17:13
  • 최종 수정 2018.06.14 17:13
  • 댓글 0

방문약사제도 시범사업이 의약분업에 역행한다는 대한의사협회의 주장에 대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의협이 문제 삼은 방문약사제도 시범사업은 지난 8일 공단과 대한약사회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사업’을 말한다.

공단은 14일 해명자료를 통해 “의약분업은 전문의료인인 의사가 환자의 증상을 진단해 환자에게 적합한 의약품을 처방하고 약사는 처방전에 따라 약을 조제·투약하는 것”이라며 “이 사업의 내용은 약물의 올바른 사용 관리 및 적정투약 모니터링 등으로, 약사가 의사의 진단·처방전을 변경하는 의약분업을 침해하는 업무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공단은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사업’은 노인 인구, 만성질환자의 증가에 따른 투약순응도 향상과 약물 오남용 방지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기존 사업인 적정투약관리업무 일환으로 투약순응도 향상을 위해 약물의 올바른 사용관리, 유사약물 중복검증, 약물 부작용 모니터링 등 잘못된 약 사용을 교정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단은 이어 “사업을 시행하며 시범사업 실시 지역 내 의사회와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내 환자가 갖고 있는 문제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관련 학회 등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핑크빛 희망을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