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8 토 13:14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강남구 피부과 집단 패혈증,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원인질본 “감염 원인은 프로포폴 주사액 오염으로 판단…주사액 오염경로 역학조사 중”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8.05.17 06:00
  • 최종 수정 2018.05.17 06:00
  • 댓글 0

강남구 소재 M피부과에서 발생한 집단 패혈증 사건은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 균에 의한 감염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확한 감염경로는 역학조사가 완료돼야 알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프로포폴 주사액이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에 오염됐기 때문으로 추정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6일 피부과 시술 후 발열, 어지러움, 혈압 저하 등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와 해당 사건 관련 약품 등 환경 검체에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 20명 중 5명의 혈액과 5월 4일 분주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 바늘에서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확인됐다.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은 식물, 토양 등에서도 발견되는 세균으로, 식물과 동물 모두에게 질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사람에게는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 모두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로 알려져 있다.

이 세균에 감염될 경우 세균성 관절염, 세균성 활막염이 가장 흔하게 발생하고 내안구염, 골막염, 심내막염, 골수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사례처럼 패혈증을 발생시킬 수 있으며 이는 제조, 보관, 투약 준비 등을 포함한 환자 투여 전 오염된 프로포폴, 수액, 총정맥영양, 혈액제제, 신생아 가루분유 등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와 프로포폴 등 환경 검체에서 확인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균이 동일한 유전자형으로 확인된 점을 볼 때,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 해당 의원에서의 투약 준비 과정 및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약품‧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추가 이상증상자 확인을 위해 서울시와 강남구보건소는 5월 1일부터 7일까지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사람(총 160명)을 주시하고 있으며, 아직 추가 의심환자는 없으나 확인을 위한 관찰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증상자 중 현재 입원환자는 6명(일반병실 5, 중환자실 1)이며, 나머지 14명은 퇴원했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100점 만점의 'C형간염치료제'
  • [카드뉴스] 뉴욕 검시관의 하루
  • [카드뉴스] HIV 환자를 위한 최적의 치료 옵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