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17:44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양성자 치료 받은 환자 10명 중 7명에서 종양 완전 소멸삼성서울병원, 박희철 교수 연구팀 양성자 치료 효과 입증
  • 이민주 기자
  • 승인 2018.05.16 11:50
  • 최종 수정 2018.05.16 11:50
  • 댓글 0

양성자 치료를 받은 환자 10명 중 7명에서 종양이 완전 소멸한 것으로 조사됐다는 발표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박희철 교수

삼성서울병원 양성자치료센터 박희철·유정일 교수 연구팀은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치료 결과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박희철 교수 연구팀이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1년간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 환자 101명을 분석한 결과, 치료 후 3개월간 경과 관찰을 마친 78명 중 545명(69.2%)에서 종양의 완전 소멸이 확인됐다. 4명(17.9%)에서는 종양의 크기가 감소했다.

이 환자들은 모두 기존 치료법(고주파 열치료 등)을 받기 힘든 상태에서 대안으로 양성자 치료를 받았으며 결과적으로 상태가 상당히 호전됐다.

특히 양성자 치료의 최대 강점인 환자 안전도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이 치료 3개월 뒤 환자들의 간 기능을 평가한 결과, 환자의 89.2%가 양호한 상태(A등급)을 유지하고 있었던 것.

박희철 교수는 “도입 초기이긴 하지만 앞서 양성자를 도입했던 선진국 사례를 보면 장기적으로도 환자에게 충분히 긍정적 결과를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장기적인 부작용에 대한 관찰도 꾸준히 함으로써 환자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도 주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결과는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뉴스]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 30% 증가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전이성 유방암 환자에게도 핑크빛 희망을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