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8 토 13:14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체외서 다수 난자 획득 방법 개발…시험관 성공률 향상 기대서울대병원 구승엽 교수팀 “기존 단일난포 배양 비해 회수율 2.6배 높아져”
  • 최광석 기자
  • 승인 2018.05.16 12:40
  • 최종 수정 2018.05.16 12:40
  • 댓글 0

서울대병원 연구진이 학계 최초로 난포 체외성숙 모델에서 동시에 다수의 난자를 획득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구승엽 교수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복수의 난포더미 체외성숙 모델을 개발, 획기적으로 난자를 얻을 수 있는 연구에 성공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보통 체내에 다수의 난포 중 하나가 수정 가능한 난자로 성숙되는데 이때 억제물을 분비해 이웃한 난포 성장을 방해한다.

구 교수팀은 수정될 난포 선택에 혈관수축 유도인자인 안지오텐신II가 관여한다는 사실에 착안, 안지오텐신II 발현을 조절해 다수 난포를 동시에 배양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자료제공: 서울대병원) 구승엽 교수팀이 개발한 난포더미 체외성숙 모델

연구 결과, 안지오텐신II를 첨가해서 배양한 난포더미는 기존 단일난포 배양에 비해 성숙난자 회수율이 평균 2.6배 이상 증가했다. 주목할 점은 난자의 수정률 또한 차이가 없었다는 것이다.

구승엽 교수는 “이번 연구의 의의는 난포와 난자 기초연구의 유용한 방법론인 난포체외성숙 모델 효율성과 활용성을 크게 향상 시킨 것”이라며 “후속 연구를 통해 난임 여성 30% 정도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국 코넬대, 웨이크포레스트대 등과 공동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현재 국제동시특허(PCT)를 출원했으며, ‘조직공학-재생의학저널(Journal of Tissue Engineering and Regenerative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100점 만점의 'C형간염치료제'
  • [카드뉴스] 뉴욕 검시관의 하루
  • [카드뉴스] HIV 환자를 위한 최적의 치료 옵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