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1:44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서울대병원 권성근 교수, ALA ‘카셀베리 상’ 수상113년간 수상자 27명 불과…한국인으로 첫 영예
  • 최광석 기자
  • 승인 2018.05.15 07:12
  • 최종 수정 2018.05.15 07:12
  • 댓글 0
서울대병원 권성근 교수(사진제공: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권성근 교수가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후두학회(American Laryngological Association) 춘계학술대회에서 한국인 최초로 ‘카셀베리 상’(Casselberry Award)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미국후두학회 회장을 지낸 Dr. William E. Casselberry의 기부금으로 제정된 이 상은 그해 후두과학 분야에 가장 탁월한 업적을 낸 연구자에게 주어지며 특히, 기준을 충족하는 대상자가 없는 경우 그해 시상식을 열지 않는다.

이에 상이 제정된 1906년 이후 수상자는 권 교수를 포함, 27명에 불과하다.

권 교수는 노화가 진행된 성대에 성장인자가 서서히 방출되도록 고안된 하이드로젤(물을 용매로 하는 젤)을 주사하면, 소실된 성대 근육이 재생되고 발성이 향상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낸 공로를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하게 됐다.

최광석 기자  ck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광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 [카드뉴스]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게 '킨텔레스'란 갑옷을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