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15: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소청과 임현택 회장, 회원으로부터 횡령죄 고소 당해회원 A씨 “의사회 명의로 모금한 후원금 개인계좌로 송금”…문제 제기한 감사는 해임
임현택 회장 "개인 계좌 모금 법적 문제없어…의사회 발전 막는 적폐세력 가려낼 기회"
  • 양금덕 기자
  • 승인 2018.04.21 06:00
  • 최종 수정 2018.04.21 06:00
  • 댓글 2

재선에 성공한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이 회원으로부터 횡령죄로 고소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소청과 회원 A씨는 "임현택 회장이 지난 2016년부터 소청과의사회 이름으로 후원금을 모금했는데 이를 의사회 계좌가 아닌 개인 명의 통장으로 받았다"며 "횡령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청과 회원 A씨는 지난 20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임현택 회장을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고소인 A씨는 본지와 통화에서 “판공비를 연 4,800만원씩 받으면서도 회원들에게는 후원금을 의사회 명의로 모금하고, 후원금도 의사회 통장이 아닌 개인계좌로 받는 등 횡령이 의심됐다"며 "재선 후에는 월 2000만원씩 급여를 받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후원금 계좌를 열겠다고 해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임현택 회장은 지난 2016년 9월 6일 회원 커뮤니티 페드넷 게시판에 “소청과의사회에 후원해주세요”라는 글을 작성해 후원금을 모금했다. 하지만 당시 후원금 모금계좌는 의사회 명의가 이난 임현택 회장 개인 명의의 통장이었다.

A씨는 “단체를 후원해달라고 하면서 개인명의의 통장 계좌를 제시했는데 이는 단체에 대한 후원인지, 개인에 대한 후원인지 명확히 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인다"라며 "임 회장 명의 계좌의 기부금 모금액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1,000만원은 충분히 넘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기부금품법에 따르면 1,000만원 이상의 기부금을 모금하는 경우 모집 사실을 등록하고, 기부금품 모금액 및 사용액, 사용처 등에 대해 공개 또는 회계 감사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고소인 A씨는 임현택 회장이 후원금에 대한 회계감사 요청에도 응하지 않고 오히려 이를 추진한 감사를 해임시키는 방법으로 회계감사를 피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 2017년 1월 소청과의사회는 임 회장 개인계좌로 입금된 ‘소청과의사회 후원금’을 놓고 B감사와 임 회장간 다툼이 있었다. 감사는 소청과의사회 후원금은 감사 대상이라며 감사를 예고했지만 당시 임 회장은 감사를 위한 감사뿐 아니라 회무를 방해하려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임 회장은 “후원금은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병원 문을 닫게되거나 건강이 상할까봐 도움을 주고 싶다고 한 것”이라며 “소청과의사회 공금으로 쓰라는 의미가 아니었던 만큼 감사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결국 2월 22일 회무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임 회장이 B감사의 해임건과 대의원제도 폐지 등 2가지 안건을 임시회원총회에 상정했고, 감사 해임건은 물론 대의원제도마저 폐지됐다.

이에 일부 소청과의사회 회원들은 임 회장이 B감사가 회장 개인 후원금을 감사하겠다고 하자 감사 탄핵과 함께 대의원회를 폐지한 것이라며 더 이상 집행부 등을 견제할 기구가 없어졌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기부금모금법 위반 및 횡령건에 대해 임 회장은 “고소는 터무니없는 행위”라며 “후원금에 대한 사실관계는 모든 소아청소년과 선생님들이 명백히 알고 있는 사실이며, 어리석은 고소인의 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히 단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후원된 금액은 단 1원도 사용되지 않고 계좌에 그대로 있다"며 "후원금이 개인계좌로 모금되었다는 부분을 가지고 음해성 고발이 발생할 것을 이미 예상하고 있었다. 이에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전혀 없다는 의견도 받아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또 “무고한 고발을 행한 자에 대해서는 무고죄로 대응할 것”이라며 “개인계좌 모금에 대해 사법부가 납득할 수 있는 충분한 근거를 제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어떤 자들이 의사회 발전을 가로막는 적폐세력인지 철저히 가려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고소 사건에 대해 임현택 회장은 다음주초 무고죄로 역고소를 하는 한편, 대대적인 기자회견도 갖겠다고 했다.

임 회장은 “해당 고소행위는 의협 부회장 선거에 출마한 나를 음해 함으로써 선거에 이득을 얻고자 하는 자들의 추악한 행위”라며 “의협 부회장이 되어 최대집 회장을 적극 돕는 것이 두려운 사람들이 상당히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양금덕 기자  truei@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금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오늘의 헤드라인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문화·행사]
[쇼피알 364회] 파 프롬 홈의 꿈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의료데이터도 꿰어야 정보다
  • [카드뉴스] 개 키울 자격 6가지는 무엇일까?
  • [카드뉴스]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의 터닝포인트 ‘알룬브릭’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