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7:37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부산에도 번진 ‘근조 중환자 치료' 리본달기 운동부산시의사회 “불행한 죽음 반복돼선 안된다”
  • 송수연 기자
  • 승인 2018.04.16 15:20
  • 최종 수정 2018.04.16 15:20
  • 댓글 0
부산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신경외과, 흉부외과 의료진은 가슴에 '근조 중환자 치료'라고 적힌 리본을 달고 진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 부산시의사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건으로 의료진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의료계 내에서 중환자의료시스템의 붕괴를 의미하는 검은 색 리본 달기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부산시의사회는 16일 “안타까운 신생아들의 죽음에 가슴아파하며 더 이상 이런 불행한 죽음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는 의지로 근조리본을 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미 부산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신경외과, 흉부외과 의료진은 근조 리본을 달고 진료를 하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와 충북대병원도 근조 리본 달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부산시의사회는 “열악한 의료 환경과 불합리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심사 기준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이 없는 상태에서 의료진을 구속한 건 중환자실 문제의 꼬리 자리기에 불과하다”며 “의료현장에서 일어나는 모든 불행한 사건을 의료인들에게만 떠넘긴다면 의료인은 더 이상 치열하게 중환자실을 지킬 수 없다. 숙련된 중환자실 간호사들이 중환자실을 떠나기 시작했고 전공의 지원 기피도 시작됐다”고 우려했다.

부산시의사회는 “대한민국 중환자 치료 자체가 구속된 것이고, 대한민국 중환자 치료가 사망 선언을 받았다”며 “대한민국 의료시스템, 중환자실 시스템의 근본적인 개선이 없다면 제2, 제3의 이대목동병원 사태는 반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o331@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4차 산업혁명의 물결, 드디어 병원도 변한다
  • [카드뉴스] 췌장질환자들의 한숨
  • [카드뉴스] 그 '액토스'가 알고싶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