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8:16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지난해 치과용 임플란트 생산 늘고 성형용 필러 수출 증가식약처, 의료기기 시장 분석 결과 발표…국내 의료기기 시장 6조원대
  • 이혜선 기자
  • 승인 2018.04.17 06:00
  • 최종 수정 2018.04.17 06:00
  • 댓글 0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5조8,232억원으로 2016년 대비 3.9%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급속한 고령화로 치과용 임플란트 등 관련 제품 생산이 증가하고 피부미용성형 시장이 확대되면서 필러 등 생산 및 수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에 따르면, 2017년 의료기기 수출액은 3조5,782억원이다. 이는 2016년 3조3,883억원 대비 8.2% 늘어난 수치다.

의료기기 수입액도 3조9,529억원으로 전년 3조6,572억원 대비 11.1% 증가했다.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2016년 5조6,025억원 대비 3.9% 늘어난 5조 8,232억원으로 지난 5년간 연평균 8.4% 성장했다.

국내 의료기기 시장규모도 커졌다. 2017년 의료기기 시장 규모는 6조1,978억원으로 2016년 5조8,713억원에 비해 5.5% 증가했으며, 매년 평균 성장률도 7.6%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의료기기 시장 확대의 주역은 치과용임플란트다. 2017년 건강보험치과용 임플란트 생산액은 8,88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인구 고령화와 치과용 임플란트 건강보험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15년 7월 70세 이상에서 건강보험이 급여됐던 치과용 임플란트는 2016년 7월 65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치과용 임플란트 뒤를 이어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 4,951억원, 성형용 필러 2,066억원이 차지했다.

제조업체로는 오스템임플란트 6,890억원, 삼성메디슨 2,808억원, 한국GE초음파 1,524억원 순이었다. 특히 의료기기 생산액 상위 10개사가 전체 생산의 29.9%에 달하는 1조7,393억원을 차지했다.

지난해 의료기기 수출이 가장 많았던 품목으로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로 6,226억원 가량 수출됐다. 그 뒤를 이어 치과용 임플란트 2,296억원, 성형용 필러 2,124억원,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 1,728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성형용 필러의 경우 2016년 대비 수출이 크게 늘어났다. 2016년 1,613억원이었던 수출액은 2,124억원으로 35.6% 증가했다. 이는 중국 성형시장이 성장하면서 중국으로 수출이 급증하면서 나타난 결과다.

또한 치과용 임플란트 수출액도 2017년 2,296억원으로 전년 1,938억원 대비 21.6% 증가했다.

기술력이 요구되는 ‘인공엉덩이관절’ 등 4등급 제품도 2016년 2,669억원, 2017년 3,166억원으로 수출이 증가하는 추세다.

수출액이 많은 업체는 한국GE초음파(3,053억원), 삼성메디슨(2,488억원), 에스디(1,470억원) 순이며 상위 10개사의 수출액은 1조2,665억으로 전체 수출의 35.4%를 차지했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 [카드뉴스]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게 '킨텔레스'란 갑옷을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