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0 목 16:16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의료기기협회, 대만 무역협회와 교역 협력 논의
  • 박기택 기자
  • 승인 2018.03.12 18:25
  • 최종 수정 2018.03.12 18:25
  • 댓글 0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회장 이경국)는 지난 9일 협회를 방문한 대만대외무역협회(TAITRA)와 의료기기 교역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TAITRA 아·태지역 시장개발부 이흔진 연구원, 주한타이베이 대표부 추유진 서기관, TAITRA 서울대만무역센터 진국용 관장, 왕제현 부관장 등이 협회를 찾아 대만 의료기기 시장 정보를 공유했다.

대만은 2016년 기준 의료기기 교역 17위 국가로 약 3,620만 달러를 수출하고, 약 2,087만 달러를 수입하고 있다.

또한 대만 정부는 10년 전부터 의료기기분야를 6대 중점 신흥사업 중 하나로 지정해 투자 유치를 장려하고 있다.

특히 외국기업의 의료기기 R&D 분야 자국 내 투자 시, 약 15%의 소득세 감면을 실시하고 있으며, 대만 내 제작 이력이 없는 산업기기 수입 시 수입관세를 면제하는 등 다양한 세금 혜택을 제공 중이다.

최근에는 의료기기시장의 스마트 자동화를 위해 OLED, 스마트물류망 서비스 등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이흔진 연구원은 “한국의 대만 내 의료기기 투자를 유치 중이며, 한-대만 간의 의료기기 교역이 더욱 활발해질 수 있는 TAITRA가 교두보 역할을 하겠다”며, “6월 21일~24일에 개최될 MEDICARE TAIWAN에 참가할 한국 업체들에 대한 대만측 지원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홍순욱 상근부회장은 “KIMES 전시회를 통해 한-대만 간의 교류 협력이 더욱 활발히 이뤄질 수 있기를 바라며, 국내 수출 상위 제조업체들이 대만 시장 진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 협조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양측은 한-대만의 의료기기 시장 최신 동향 공유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 및 의견을 교환, 향후 논의를 진척시켜 나가기로 했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난임 환자에게 희망을 만드는 '고날에프'
  • [카드뉴스] 치매 예방과 관리, 약물치료만이 답일까?
  • [카드뉴스] 염증성 장질환 환자에게 '킨텔레스'란 갑옷을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