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2 수 16:1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외과계 전공의 권역외상센터 파견 시 수련시간 ‘주 48시간’ 제한복지부, 박인숙 의원 질의에 답변…외상센터 파견으로 인한 전공의 지원 하락 방지책
  • 곽성순 기자
  • 승인 2018.02.13 11:39
  • 최종 수정 2018.02.13 11:39
  • 댓글 4

보건복지부가 외과계 전공의들을 일정기간 권역외상센터에서 수련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로 인한 전공의 지원율 하락을 막기 위해 '파견 시 수련시간 주 48시간제한' 카드를 제시했다.

권역외상센터 파견 수련이 외과계 전공의 지원율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게 일반 수련(주 80시간)에 비해 수련시간을 대폭 줄여주겠다는 것이다.

복지부는 최근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중증외상센터 지원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서면답변했다.

복지부는 “외상센터 수련 의무화가 외과계 전공의 지원율 하락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현장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권역외상센터로 전공의 파견은 단순한 인력 지원이 아닌 외과계(외과, 흉부외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의사의 외상진료 역량을 높이는 교육적 취지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그러나 “2018년 전공의 모집에서 외과 수련병원 67곳 중 전공의 정원을 모두 확보한 병원은 24곳, 전공의를 전혀 확보하지 못한 병원이 17곳이나 된다"며 “외과계 전공의 지원이 하락하지 않도록 파견 전공의의 수련시간을 주 48시간으로 제한하고 수련병원에 대한 지원 등 보완방안을 관련 학회 및 단체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복지부는 병원 전 단계 응급환자 분류체계 개선을 위해 복지부‧소방청 공동연구를 수행했으며 2018년 119 구급대원 대상 시범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1월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28만여명의 국민이 요청한 ‘권역외상센터 지원 확대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답변을 통해 박 장관은 ▲이송체계 개선 ▲의료진 처우 개선 ▲내실 있는 관리 강화 방안 등을 제시했다.

특히 인력 양성과 관련해 “외과계 전공의는 일정 기간 권역외상센터에서 수련받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곽성순 기자  ks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아... 2018-02-13 22:46:37

    무능하다...
    너무도 무능하다...   삭제

    • SG 2018-02-13 18:14:10

      이 정도면... 그냥 생각이 없는 거네.
      이미 외과나 TS 도 인력 부족하다니까?

      주 48시간이먼 도대체, 외과나 TS 전공의 몇 명을 파견 시켜야 되는 거임? ㅉㅉ   삭제

      • 탁상행정 2018-02-13 16:31:02

        외과가 왜 망가졌는지 실상을 모르고 하는 얘기지
        외과보드 따고 갈 일자리가 없다.
        왜 외과에서 제일 많이 하는 아빼,치질,탈장
        수술이 다 포괄수가제로 묶여 있어 인건비도
        안 나온다.
        수가를 획기적으로 올려야 하지만 그게 쉽지 안겠지   삭제

        • 외과의사 2018-02-13 14:33:10

          외과가 지원이 없는게 왜인지 곰곰히 생각해보고 수가개선이나 해라
          주 48시간 근무한다고 지원을 하는게 아니라 수가가 개선되야 지원을 하지;;;
          주 30시간 해봐라 졸업하면 갈데없는 외과 지원하겠나;;
          외상센터따위를 고민할시간이 있다니 진짜 뭐가 중한지 모르는듯;;;
          파견보낼 전공의 조차 없어져야 탁상공론이었다는걸 깨달을듯ㅎ   삭제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100점 만점의 'C형간염치료제'
          • [카드뉴스] 뉴욕 검시관의 하루
          • [카드뉴스] HIV 환자를 위한 최적의 치료 옵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