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22 목 08:31
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SK케미칼, 사노피에 1691억 기술 수출
  • 소재현 기자
  • 승인 2018.02.12 18:01
  • 최종 수정 2018.02.12 18:01
  • 댓글 0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의 백신 생산 기술을 사노피 파스퇴르가 개발하는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키 위해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범용 독감백신은 바이러스 사이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염기서열을 표적으로 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까지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독감백신이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사노피 그룹의 백신 사업부로 20여 종의 감염성 질환을 예방하는 백신을 개발, 매년 전 세계 5억명 이상의 인구에 공급하고 있다.

또한 사노피 파스퇴르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독감백신을 제조·공급하고 있다.

SK케미칼과 사노피 파스퇴르의 기술 이전 및 라이센스 계약의 규모는 최대 1억5,500만 달러(한화 약 1,691억원)다.

SK케미칼은 1억5,500만달러를 각 단계별 마일스톤(성과에 따른 기술료) 형태로 받게 된다.

기술 수출 계약 체결과 동시에 1,500만 달러를, 기술 이전 완료 후 2,000만 달러를 받고 이후 추가적인 마일스톤에 따라 최대 1억2,000만 달러을 받는다. 더불어 상용화된 제품의 판매에 따른 순 매출액 대비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추가로 받는다.

SK케미칼 박만훈 사장은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집중했던 전략이 거둔 성과"라며 "국산 백신의 기술력이 글로벌 수준에 와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술 수출 외에도 SK케미칼은 사노피 파스퇴르와 함께 2014년부터 차세대 폐렴구균백신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또 빌&멜린다게이츠재단 (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의 연구 개발 지원 하에 국제백신연구소와 장티푸스 백신을 개발하고 있고 글로벌 기구인 PATH(Program for Appropriate Technology in Health)와의 신규 로타바이러스 백신 개발에도 참여하고 있다.

소재현 기자  sjh@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사건사고 많았던 프로포폴, 정부 집중관리 받는다
  • [카드뉴스]존엄한 죽음을 위한 선택, '연명의료법'을 아시나요?
  • [카드뉴스]마지막까지 환자와 함께 한 의사, 민현식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