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2 수 16:12
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부음 동정
제21회 범석상, 연세의대 정호성·윤주헌 교수 선정
  • 이민주 기자
  • 승인 2018.02.09 11:50
  • 최종 수정 2018.02.09 11:50
  • 댓글 0

범석학술장학재단이 수여하는 제21회 범석 논문상에 연세의대 정호성 교수, 의학상에 연세의대 윤주헌 교수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9일 서울 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금 2,0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왼쪽부터 연세의대 정호성 교수, 윤주헌 교수

논문상을 수상하는 정 교수는 ‘축삭트랩’이라는 기술을 개발해 신경망 형성과 유지에 필요한 단백질이 축삭말단으로 어떻게 공급되는지 증명, 자폐증과 같은 뇌질환의 발생 원인을 새롭게 해석하는 성과를 이뤘다는 것이 범석학술장학재단 측의 설명이다.

의학상을 수상하는 윤주헌 교수는 코 해부 및 수술을 위한 지침서를 만들어 해당 분야 교육에 크게 기여했을 뿐 아니라 연구와 학회 봉사 부분에서도 우수한 업적을 남긴 것이 높게 평가돼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심사위원회는 “정 교수의 연구는 신경발달장애 및 퇴행성 질환의 원인 유전자를 RNA 중에서 찾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기에 높이 평가됐다”며 “윤 교수는 코 질환 분야의 학문적 폭과 깊이를 국제적 수준으로 이끄는데 기여한 진정한 의사”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범석상은 을지재단 설립자 故 박영하 박사를 기리기 위해 그의 호를 따 만든 상이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 100점 만점의 'C형간염치료제'
  • [카드뉴스] 뉴욕 검시관의 하루
  • [카드뉴스] HIV 환자를 위한 최적의 치료 옵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