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4 수 18:13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서울백병원 김율리 교수, '옥시토신' 용도특허 등록세계 최초로 섭식장애 치료용도 발견…국제학술지 등에 게재
  • 이혜선 기자
  • 승인 2018.01.13 06:00
  • 최종 수정 2018.01.13 06:48
  • 댓글 0
서울백병원 김율리 교수

인제대 서울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율리 교수가 ‘폭식성 섭식장애 조절을 위한 옥시토신의 용도’와 ‘섭식장애 진단을 위한 옥시토신 수용체 유전자 프로모터의 용도’ 2건을 특허 등록했다.

김 교수는 옥시토신의 섭식장애 치료 용도를 세계 최초로 발견했으며, 연구결과는 정신신경내분비학 저널(Psychoneuroendocrinology), 유럽섭식장애리뷰(European Eating Disorders Review), 플로스 원(PLoS One) 등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또한 거식증에서 옥시토신 수용체 유전자 프로모터의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진단 마커로 활용할 수 있음을 최초로 발견했다. 김 교수는 현재 인제대 섭식장애정신건강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병원 측은 "이러한 발명들은 난치성섭식장애의 진단과 치료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혜선 기자  lhs@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야심찬 치매국가책임제, 2% 부족한 것은?
  • [카드뉴스] 당신은 '갑'입니까?
  • [카드뉴스]내가 먹는 약, '포장'만 봐도 어떤 성분인지 알 수 있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