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3 수 18:05
상단여백
HOME 뉴스 기관·단체
“안전상비의약품 품목확대는 제약사와 대기업 이윤증대 위한 것“건강세상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무분별한 품목확대 계획 전면 철회 촉구

보건복지부가 의약품 접근성 확대를 위해 안전상비의약품목을 늘리려 하자 시민단체가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며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건강세상네트워크,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등 3개 단체는 7일 공동성명을 내고 “품목확대는 국민건강권보다 제약사와 유통대기업의 이윤증대가 목적”이라며 “무분별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확대 계획을 전면철회하고 재검토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복지부는 수요증가와 편의성 확대만을 강조하며 품목조정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그러나 편의점 의약품 구매 시 부작용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도가 낮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정책집행의 우선순위는 모니터링 방식 등의 안전성 담보장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영국과 EU, 캐나다와 같은 선진국은 약국 외 판매의약품 관리에 대한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모니터링 체계를 갖추고 있어 의약품 안전성 및 부작용 관리에 대해 철저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그럼에도 복지부는 국민과 시민단체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책임있는 행동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실제로 의약품 복용에 주의가 필요한 어린이 대상 의약품이 현재도 3개(어린이용 타이레놀정, 어린이용 타이레놀 현탄액, 어린이용 부루펜시럽)나 포함돼 있다“며 “이 중 2품목(어린이용 타이레놀정, 어린이용 부루펜시럽)의 부작용 보고건수는 최근 5년간 444건에 이른다”고 말했다.

특히 품목조정확대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 제산제 ‘겔포스(보령제약)’와 지사제 ‘스멕타(대웅제약)’는 복용에 주의를 요하는 약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스멕타는 타물질을 흡착해서 배설시키고 장벽을 도포해 보호하는 기전으로 장염 치료에 효과가 좋은 반면 다른 약물의 흡수를 방해하는 부작용이 있어 복약지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겔포스는 장기 복용 시 마스킹 효과가 생길 수 있고, 다른 약물의 흡수도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약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들은 “안전상비약품은 국민의 생명 및 안전과 관련된 사안인 만큼 논의내용과 품목확대 선정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복지부는 지난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제5차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조정을 논의했다. 하지만 대한약사회 강봉윤 정책위원장이 자해소동을 벌임에 따라 회의는 파행됐다.

이민주 기자  minju9minju@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내가 먹는 약, '포장'만 봐도 어떤 성분인지 알 수 있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