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토 08:43
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간호사 선정 춤 강요 논란 일송학원 공식 사과"관리감독 책임 통감…재발 않도록 노력할 것" 사과문 발표

성심병원 등 성심의료재단 산하 병원 간호사들에게 재단 행사에서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학교법인 일송학원이 14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일송학원 윤대원 이사장은 사과문을 통해 “장기자랑에서 보여준 심한 노출이나 여러 모습이 선정적으로 비춰진 것에 대해 재단 책임자로서 부족함과 관리감독의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는 이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한림대 한강·강남·강동·동탄 등 성심병원은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교 운동장에서 개최된 '일송가족의 날' 행사에서 신규 간호사들이 상사들의 지시로 짧은 치마나 바지 등을 입고 걸그룹 댄스를 춘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까지 해당 사건에 대한 비난과 함께 재발 방지 및 선정적 장기자랑을 강요한 병원을 처벌해야 한다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윤대원 이사장은 “국민과 관계기관 여러분께 이러한 사태로 인해 깊은 걱정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송구스런 마음”이라며 “넓은 마음으로 이해와 관용을 바란다”고 했다.

또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데 변명의 여지가 없음을 깊이 인식하고 있으며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박기택 기자  pkt77@docdocdoc.co.kr

<저작권자 © 청년의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오늘의 헤드라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오피니언]
[연재]한나절에 세 나라를 여행하다
여백
여백
카드뉴스
  • [카드뉴스]이제 화장실에서 주사 안맞아도 되나요?
  • [카드뉴스] 김영란법 시행 1년, 무엇이 변했나?
  • [카드뉴스]
여백
쇼피알 / 라디오
  • 1
  • 2
  • 3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